수원시, 동선공개로 피해 입은 업체에 특별 위로금 지원
상태바
수원시, 동선공개로 피해 입은 업체에 특별 위로금 지원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3.2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포 당 100만원씩 전달...1차로 33곳 선정
수원시청 전경.(사진=수원시)
수원시청 전경.(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업체에 특별 위로금을 지원한다. 코로나19 확진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방문해 ‘확진자 동선’에 공개된 업체들이다.

(재)극동방송(1억원)과 ㈔신경기운동중앙회(1000만원)가 지난 10일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해 써 달라”며 시에 지정 기탁한 성금 1억1000만원을 지원금으로 활용한다. 위로금 지원은 기부금이 소진될 때까지 지속한다.

우선 시는 확진자 방문으로 점포를 폐쇄하고 동선 공개에 포함된 업체 35곳 중 33곳에 25일 각각 100만원(총 3300만원)을 지원한다.

시가 ‘확진자 동선’에 공개된 업체에 연락해 지원을 안내하고, 업체가 신청을 하면 수원시사회복지협의회가 지원금을 배분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확진자가 다녀간 업소는 시가 철저하게 방역하고, 살균 소독해 그 어느 곳보다 안전하다”며 “예기치 못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우리가 함께 보듬어주자”고 당부했다.

지원 문의는 시 지역경제과(031-228-2269,2678) 시 복지협력과(031-228-2488, 3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