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지역경제 소상공인 지원대책' 마련
상태바
수원시, '지역경제 소상공인 지원대책' 마련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3.2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김경태 경제정책국장 언론브리핑 통해 소상공인 지원확대 계획 밝혀
시 25억원 기업은행 하나은행 각 8억원 등 41억원 출연
소상공인특례 보증한도 기존 20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1000만원 증액
소상공인 상·하수도 요금 5월까지 50% 감면
25일 김경태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이 언론브리핑을 갖고 '지역경제 소상공인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수원시)
25일 김경태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이 언론브리핑을 갖고 '지역경제 소상공인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는 25일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지원을 확대하능등의 '지역경제 소상공인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김경태 경제정책국장은 이날 언론브리핑을 통해 "시는 소상공인특례보증 지원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보증능력이 없는 영세한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매년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일정액을 출연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는 9억원을 확보해 출연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소상공인 특례보증 사업’ 예산을 추경에서 16억원을 증액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시가 출연한 25억원과 기업은행, 하나은행에서 각각 8억원씩 매칭 출연, 총 41억원을 출연하게 됐으며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출연금을 기반으로 수원시 소상공인의 신용대출을 총 410억원까지 보증키로 했다.

소상공인특례 보증한도는 기존 20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한도액을 1000만원 높히고 이미 특례보증을 받은 소상공인도 추가로 특례를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시는 또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소상공인이 경기신용보증재단에서 대출 보증을 받기까지 10일 정도 걸렸으나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이 늘어나면서 현재는 2개월 정도 기다려야 하는 실정을 감안,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실사 인원을 파견, 절차가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할 방침이다.

또 시금고인 IBK기업은행을 통해 소상공인의 대출 선택 폭을 넓힐 수 있는 '초저금리 특별상품’을 안내하고, 적기에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추경에서 4억원을 확보해 소상공인특례보증 수수료 1%를 1회에 한해 지원키로 했다. 이럴 경우 3000만원 특례보증을 받으면 30만원의 수수료를 지원받게 된다.

이와 함께 지역화폐인 ‘수원페이’ 인센티브를 확대한다. 지난해 4월 출시한 지역화폐 ‘수원페이’는 현재 10만여명이 사용하고 있고 연매출 10억원 이하 사업장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소상공인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는 점을 감안, 추경예산 46억원을 편성, 오는 7월까지 금액 충전 시 10%의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상·하수도 요금을 5월까지 50% 감면해 경제적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계획이다. 이럴 경우 3개월간 50% 지원하면 상수도 요금 51억여원, 하수도 요금 43억여원을 지원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코로나 확진환자가 다녀간 골목상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OUT’ 축제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김경태 경제정책국장은 "조금만 더 인내하고, 서로를 격려하며,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자"며 "품격 있는 시민정신을 바탕으로 저력을 발휘해 위기 극복에 힘을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