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현장] 김현정·홍기원 후보, “평택 시민 전체에 ‘재난기본소득’ 지급해야”
상태바
[4.15 현장] 김현정·홍기원 후보, “평택 시민 전체에 ‘재난기본소득’ 지급해야”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3.3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에서 출마한 더불어민주당의 홍기원(왼쪽) 김현정 후보가 30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촉구하고 있다.(사진=김현정 후보 선거캠프)
평택시에서 출마한 더불어민주당의 홍기원(왼쪽) 김현정 후보가 30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촉구하고 있다.(사진=김현정 후보 선거캠프)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평택시에서 출마한 김현정(평택시 을)·홍기원(평택시 갑)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후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받고 있는 51만 평택시민 전원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30일 평택시와 평택시의회에 촉구했다.

김현정, 홍기원 후보는 30일 오전 김현정 후보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로 극심한 고통을 받고 있는 평택시민들을 위해 평택시와 평택시의회에 재난기본소득 지급 움직임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기자회견문 발표를 통해 이 같은 뜻을 피력했다.

두 후보는 기자회견문에서 “경기도가 1360만 경기도민 전체를 대상으로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한 이후 도내 지자체들도 앞 다퉈 재난기본소득 지급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다”며 “재정 상황에 따라 지급 형태나 지원 금액은 다르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절체절명’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특단의 경제 조치가 필요하다는데 뜻을 같이 한 결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평택발전강화특별위원회를 출범하면서 제1호 의제로 평택형 재난기본소득 도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며 “당초 재정 상황을 고려해 취약계층만을 우선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극심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보다 과감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됐다”며 평택시민 전체에 대한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안을 촉구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끝으로 두 후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상황을 ‘전 국가적 재난상황’으로 규정하면서 “재난소득지급 만으로 평택시민들의 고통이 일시에 해소되지는 않겠지만, 실의에 빠진 시민들에게 힘을 불어넣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라며 “코로나19로 고통받는 평택시민들을 위한 평택시와 평택시의회의 현명하고 과감하며 신속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