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장애학생 원격수업 지원 방안 마련
상태바
경기도교육청, 장애학생 원격수업 지원 방안 마련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4.0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 전경.(사진=수원일보)
경기도교육청 전경.(사진=수원일보)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장애학생 학습권 보장을 위한 원격수업 지원 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장애유형 ․ 정도와 학교 여건 등을 고려해 ▲쌍방향 화상 수업 ▲단방향 콘텐츠 활용 수업 ▲과제 제시형 원격수업 등의 원격수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또 원격수업에 필요한 자료를 교사가 직접 전달하고 학생과 소통하는 ‘서비스 제공형 순회활동’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이 경우 단위 학교의 ‘원격수업관리위원회’에서 학부모와 학생의 의견과 수요를 고려해 학생이 필요로 하는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도교육청은 지난달 30일부터 도내 초 ․ 중 ․ 고 특수교사 36명으로 구성한 원격 지원단과 장애학생 온라인 학습 콘텐츠 개발단을 운영했다. 개발단은 원격수업 플랫폼 테스트, 학생 수준에 적합한 학습 콘텐츠를 개발 ․ 보급할 예정이다.

장애학생 원격수업지원단으로 자원한 김은영 한사랑학교 교감은 "경기도 내 특수교사들의 원격수업 준비를 도울 수 있도록 교사 간 학습공동체 활동을 활성화해 함께 자료를 만들고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수원, 용인, 성남, 구리·남양주 등 도내 4개 거점 특수교육지원센터에선 청각·시각·지체 장애 등의 감각장애 학생 유형별로 원격수업에 필요한 자막과 점자 번역 등을 지원한다. 또 도내 25개 교육지원청은 현재 구비 중인 보조 공학기기와 교재 교구 등을 필요로 하는 학생에게 대여해 원격수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특수학교 유 ‧ 초 ․ 중 ․ 고 ‧ 전공과 특수학생 가운데 긴급돌봄이 필요한 학생을 대상으로 감염예방 수칙을 준수하면서 긴급돌봄을 계속 운영한다.

권오일 도교육청 특수교육과장은 “원격수업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장애학생 유형과 특성에 따른 수어와 자막 삽입, 공학 기기 대여 등 세심한 배려와 지원이 필요하다”며 “도교육청은 교육부와 수시 소통하며 장애학생 유형별 맞춤형 학습 프로그램 개발 ․ 보급, 인력 지원 등 지원 방안을 건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도내 특수교육 대상자로 선정돼 특수교육 지원을 받고 있는 학생은 2만1802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