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년 마이스터 통장’ 경쟁률 1.89대 1
상태바
’경기도 청년 마이스터 통장’ 경쟁률 1.89대 1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0.04.22 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6일 공개 모집 결과, 총 9,453명 지원(전년 대비 28.6% 증가)
최종 대상자 내달 6일 청년노동자지원사업 홈페이지 통해 발표 예정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가 도내 중소 제조업에 근무하는 청년 노동자의 처우 개선과 근속률을 높이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의 최종 경쟁률이 1.89대 1을 기록했다.

도는 대상자 5000명을 선발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16일까지 공개 모집한 결과, 총 9453명이 신청해 경쟁률 1.89대 1로 공모가 최종 마감됐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에는 7353명이 최종 신청해 전년 대비 신청자 수는 28.6%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수원 957명, 화성 914명, 안산 910명, 성남 570명, 용인 559명 등의 순으로 나타나 중소 제조업체가 많이 분포하고 있는 지역 내 청년들의 신청이 많았다.

도는 오는 30일까지 서류심사를 거쳐 ▲월 급여 ▲근속기간 ▲경기도 거주기간 등을 종합 평가해 지원 대상자를 최종 선정한 뒤 다음달 6일 청년노동자지원사업 홈페이지(https://www.jobaba.net)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대상자로 최종 선정된 청년들은 인당 분기별 90만원씩 2년간 최대 720만원을 지역화폐로 지급받는다. 도는 이번 지원을 통해 도내 중소 제조업 청년 재직자의 생활환경 개선과 지역화폐 사용을 통한 소상공인 지원,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경환 도 청년복지정책과장은 “‘청년 마이스터 통장’ 사업은 중소 제조업을 이끌어 나가는 청년 근로자의 장기 재직을 유도해 기업과 근로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사업이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신청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