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이천화재 막는다…경기도소방, 대형 공사장 1057개 특별조사
상태바
제2의 이천화재 막는다…경기도소방, 대형 공사장 1057개 특별조사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0.05.17 0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소방재난본부, 내달 4일까지 도내 모든 냉동(냉장)창고·연면적 3000㎡이상 규모 대상
-임시소방시설 적정 설치 여부‧무허가 위험물‧ 소방공사업 및 감리업 인력 적정 배치 및 근무 여부 중점 조사
-10월까지 4205개 공사현장 대상 소방공사·감리업 지도점검도 실시
-위법사항 발견 시 관계 법령 따라 강력 조치 방침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전경.(사진=경기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전경.(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제2의 이천화재 막기에 나섰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다음달 4일까지 도내 모든 냉동(냉장) 창고 공사장과 연면적 3000㎡가 넘는 대형 공사장 1057개소를 대상으로 소방특별조사(현장조사)를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소방특별조사요원들로 조사반을 구성, ▲건축허가 동의 시 계획한 임시소방시설 적정 설치 여부 ▲무허가 위험물 단속, 소방공사업‧감리업 인력 적정 배치 및 근무 여부 ▲용접‧용단 작업과 우레탄폼 도포 작업 동시진행 금지 준수 여부 ▲피난로 확보·화기취급 안전교육 실시 등을 집중 조사한다.

특히 대규모 건축 공사장의 경우 지자체·고용노동부 등과 함께 점검하기로 했다.

본부는 임시소방시설 부적정 설치 공사장과 무허가 위험물 저장·취급 등 위법사항에 대해서 관련 법령에 따라 강력히 조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오는 10월까지 4205개소 공사현장을 대상으로 소방공사‧감리업 지도 감독도 실시한다.

소방관서장이 선정한 위험공정 공사현장에 대해 ▲소방시설 공사, 감리자 현장배치 적정, 현지 실제 근무 여부 ▲소방시설 착공신고와 변경신고 적정 이행 여부 ▲소방공사 불법하도급 등 소방관계법령 준수 여부 등을 살핀다.

이밖에 다중이용업소와 근린생활시설, 판매·의료·숙박시설을 대상으로 실시하던 119소방안전패트롤 단속대상을 건설 공사현장으로 확대해 소방 관련업 관계법령 준수 여부 등을 단속할 계획이다.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도내 대형공사장 특별조사로 다시는 대형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현장조사할 방침”이라며 “공사 현장에서는 예방 수칙을 준수하고,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힘써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