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비대면)의료 논란과 AI를 동반한 ‘온라인 의사’
상태바
원격(비대면)의료 논란과 AI를 동반한 ‘온라인 의사’
  • 홍성길 전문기자
  • 승인 2020.05.18 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촉발한 원격의료 논쟁 가열
감염병 한정 vs 대면진료가 원칙, 의료민영화에 대한 거부감
핑안굿닥터, 의사 없는 AI진료소
(사진출처 : Pixabay)
(사진출처 : Pixabay)

코로나19가 불러온 큰 이슈인 ‘원격(비대면)의료’에 대해 정부는 원격의료 도입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않고도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원격의료를 금지하고 있는 현행 의료법체계하에서 원격의료 확대가 의료 영리화로 번지는 것을 우려한 반대 입장도 많이 있어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하지만 이번 가을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 가능성 등이 제기되는 만큼 의료법 개정에 대한 논의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코로나19 이후 원격의료를 둘러싼 우려도 상당 부분 불식된 점도 이 같은 전망을 뒷받침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2월24일 이후 10일까지 진행한 전화상담 횟수는 총 26만2121건인데, 의원급이 10만6215건으로 상급종합병원(4만892건), 종합병원(7만6101건)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정부와 관련업계의 입장을 종합해 보면, ‘의료 민영화, 산업화 등 경제성에 초점을 맞추는 의료법 개정’은 쉽지 않을 것이지만 ‘전화 상담이나 치료에 초점을 맞춘 비대면 의료의 범위를 넓혀 가는 논의’ 가능성은 매우 높은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향후 어떤 정책이 결정되어도 변화라는 소용돌이를 피해 가기는 거의 불가능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온라인 의료서비스 플랫폼 ‘핑안굿닥터’가 시사하고 있는 바는 매우 중요하다.

‘늦은 저녁시간 갑자기 몸이 아프다. 휴대폰의 앱을 키고 증상을 얘기하면 무인의사가 처방을 내려 주거나 24시간 대기 중인 의사가 바로 연결돼 진료를 시작한다. 이후 의사의 처방을 바탕으로 약이 집으로 배송된다.’

미래공상 영화가 아닌 현실이다. 2018년 중국의 핑안굿닥터가 “3년 안에 의사 없는 AI진료소 수백만 곳을 만들 것”이라고 발표했던 ‘무인의료•원격진료’의 현실세계이다. 

핑안굿닥터는 1000여명의 내부 의료진과 1만3000여명의 외부 의료진, 3100여 곳의 병원과 1만여 곳의 약국 등과 협업을 통해 온라인 예약, 의료전문가 상담, 진단 및 치료법 등을 제공한다. 

월 이용자 수가 5100만명이 넘는 이 시스템의 작동원리는 24시간 상주 중인 1000여 명의 의사와 통화 및 채팅 등을 통해 자신의 상태를 말하고 진료 받는다. 여기에 ‘인공지능(AI)’ 의사 기능까지 추가돼 간단한 증상의 경우 AI가 직접 진료하며 약은 이틀 뒤 집으로 배송된다. 원격진료에서 부족한 부분은 제휴를 맺은 인근 병원으로 연결해 환자의 상태를 지속적으로 체크한다. 

의료여건이 열악한 중국 정부의 현실적인 고민에서 출발한 ‘원격의료’ 시대는 2013년 중국 정부의 원격의료 기술발전계획 발표로 시작되었다. 많은 IT 기업들이 참여하며 비약적인 발전중인 원격의료의 올해까지 목표 중 하나는 ‘질병 검출률 95% 이상, 오진율 1% 이내’이다.

이러한 ‘비대면 의료기술’의 진보는 중국의 대면 진료와 비교해 그 비용이 3분의 1로 줄어 의료 저소득층의 의료 문턱이 낮아지기도 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감염 우려로 비대면 시장이 급속도로 증가해 ‘무인 AI 진료소’ 같은 원격진료 시스템의 개발 또한 가속화됐다.

2018년 핑안굿닥터가 발표한 바 있는 ‘수백만 개의 AI 무인 진료소’인 ‘1분 무인 진료소’ 부스는 현재 자판기만큼이나 쉽게 중국인들의 일상 속으로 파고들고 있다.

또한, 2019년 중국 중산층을 대상으로 출범한 온라인 패밀리 의료서비스 ‘프라이빗 닥터’는 연회비(약 20만원~150만원)를 내면 무제한 온라인 의료컨설팅과 진료예약, 건강검진, 약값 할인, 병원방문 안내서비스 등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유료회원은 300만명 수준으로 알려졌다.

의료플랫폼의 미래를 ‘쇼핑몰’에 비유하며 병원 진료도 온라인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 평안굿닥터가 추구하는 미래라고 한다.

아직도 인터넷 쇼핑보다 매장에서 물건을 사는 것이 익숙한 사람들도 많다. 그러나 온라인 쇼핑이 대세인 것만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다. 

IT 강국이라 자타가 인정하는 우리나라, 병원 진료도 온라인 세상으로 빨려 들어 갈까?

홍성길 전문기자  s1@suwonilb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