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 기획전 '근대도자, 산업과 예술의 길에 서다' 개최
상태바
한국도자재단, 기획전 '근대도자, 산업과 예술의 길에 서다' 개최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0.05.21 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2일~8월말까지 경기도자박물관 1층 전시실서
- 1부와 2부로 나눠 개항 이후부터 광복 이전까지 생산된 작품 154점 전시
- 우리나라 근대 산업·예술 도자 가치 재조명
청자 사자형 문진.(사진=경기도)
청자 사자형 문진.(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한국도자재단은 22일부터 오는 8월30일까지 경기도자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기획전 '근대도자, 산업과 예술의 길에 서다'를 개최한다.

이번 기획전은 개항(1876년) 이후 수공업 체제에서 산업화로 급격한 변화를 거치며 생산·유통된 근대도자를 조명하고, 예술로서의 도자의 변화 과정과 근대도자의 과도기적 양상을 살펴보기 위해 기획됐다.
‘1부-조선의 도자, 수공업에서 산업화의 길로’, ‘2부-제국주의 시대, 쓰임의 도자에서 창작의 도자로’ 등 총 2부로 구성됐다.

1부는 개항 이후 일본 자본 유입의 영향으로 전통수공업에서 산업화로 급격한 변화를 겪게 된 국내 도자 산업의 발전과정과 ‘왜사기(倭沙器)’라고 불리는 일본산 수입자기의 유행 속에서도 지속적인 민수용(民需用. 군수용의 반대말. 민간용도) 그릇의 생산·유통을 통해 국내 도자전통을 지켜온 과정을 보여준다.

특히 1940년대 우리 자본으로 시작된 행남사, 밀양도자기 등 국내 산업도자의 근간을 이루는 국내 기업들의 초기 생산품을 만나볼 수 있다.

2부에서는 일본의 문화재 침탈에 의해 고려청자를 왜곡시켜 만들어진 재현청자가 국내 예술도자의 탄생에 영향을 준 과정을 그린다. 이를 통해 시작은 침략적 자본주의였으나 유근형, 황인춘 등 선조들의 기술로 명맥을 이어온 우리 도자의 예술성을 재조명한다.

경기도자박물관 기획전 '근대도자, 산업과 예술의 길에 서다'는 코로나19 생활방역기간 중 입장료는 무료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kocef.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개인에 한해 관람이 가능하며 추후 3D로 제작된 온라인 전시를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기획전은 격동의 시대에 급격한 변화를 겪으며 산업성과 예술성을 갖추게 된 근대 도자의 역사적 배경을 폭넓게 조명하기 위해 기획됐다”며 “관람객들이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 도자의 우수성을 공감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