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경기본부, 자매결연 찾아 영농철 일손돕기 전개
상태바
NH농협은행 경기본부, 자매결연 찾아 영농철 일손돕기 전개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0.05.2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 경기본부 임직원 등 30여명은 21일 일손이 부족한 농촌을 찾아 일손돕기를 실시했다.(사진=경기농협)
NH농협은행 경기본부 임직원 등 30여명은 21일 일손이 부족한 농촌을 찾아 일손돕기를 실시했다.(사진=경기농협)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NH농협은행 경기본부는 21일 수원관내 사무소장 등 임직원 30여명과 함께 영농철 일손부족을 겪고 있는 평택시 청북읍 고잔리를 찾아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했다.

경기본부 임직원들은 본격적인 농번기임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사태의 장기화로 인해 인력수급이 어려워진 지역 농촌을 방문해 폐비닐, 농약병 등 영농 폐자재 수거 활동 등을 지원했다. 또 그간 일손이 부족해 미뤄둔 농사일들을 돕고, 마을전체에 대한 환경정화활동을 실시, 한적했던 농촌에 생기를 불어 넣었다.

농가를 찾은 임직원들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 지침을 준수했다. 이 외에도 농민들과 소통하며 농촌 현장의 어려움을 공감하고 고민하는 시간도 함께 가졌다.

정용왕 본부장은 “가장 활기가 넘쳐야할 영농철에 코로나19 피해로 인해 농가의 일손이 부족한 상황이 매우 안타깝지만, 우리 경기본부 임직원이 어려운 농촌의 상황에 작게나마 일손을 보탤 수 있어 다행이다”며 “농협 임직원 일동은 농업인들의 든든한 후원자로서 농업과 농촌에 대한 소중함을 항상 기억하고 농업인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잊지 않으며 앞으로도 농촌을 위해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