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건축물 및 건축공사장 화재안전예방 간담회’ 진행
상태바
수원시, ‘건축물 및 건축공사장 화재안전예방 간담회’ 진행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5.22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건축물 및 건축공사장 화재안전예방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사진=수원시)
21일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건축물 및 건축공사장 화재안전예방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가 최근 경기도 이천시 물류창고 공사 현장 화재 사고 등 건축공사장 안전사고를 막을 방안을 찾기 위해 관련 업계와 머리를 모았다.

시는 21일 오후 1시 30분 시청 상황실에서 ‘건축물 및 건축공사장 화재안전예방 간담회’를 갖고, 건축공사 현장 화재 예방 및 건축법 등 관련 규정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이영인 시 도시정책실장이 주재한 이날 간담회에는 이길주 시 건축과장, 임동석 수원소방서 예방대책팀장, 소방방재·건설안전 전문가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건설안전 전문가들은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화재 대피 교육을 실시하고, 현장에 안전관리 전문인력을 상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원준 수원시건축위원회 위원은 “화재 사고가 일어났을 때 근로자가 특정 장소에 대피하도록 매뉴얼을 만들고, 사전에 교육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훈련이 이뤄진다면 실제 사고 발생 시 사라진 인원을 파악하기 쉬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공사현장 임시소방시설에 ‘휴대용 산소기’를 비치해 질식사를 예방하고, 만일에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정열 수원시건축위원회 위원은 “공사 현장에 안전관리를 전담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을 배치해 화재 사고를 체계적으로 예방·관리해야 한다”며 “특히 재해발생 우려가 큰 건축물의 경우 안전전담감리원을 상주 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동석 수원소방서 화재예방팀장은 “화재 확산 방지를 위해 건축재료의 성능을 강화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특히 샌드위치 패널(조립식 패널)과 같은 재료는 화재에 취약하기 때문에 내장재 사용에 대한 별도의 규정 마련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이 같은 의견을 청취한 이영인 실장은 “산업재해 예방에 필요한 검사·지도를 자체적으로 감독할 수 있는 권한이 지자체에 주어진다면 화재 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간담회에서 나온 소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