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독산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위해 시동
상태바
오산시, 독산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위해 시동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5.29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욱 오산시장(가운데)이 착수보고회에서 참석자들과 포즈를 취했다.(사진=오산시)
곽상욱 오산시장(가운데)이 착수보고회에서 참석자들과 포즈를 취했다.(사진=오산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오산시가 독산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힘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28일 시청 상황실에서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산 독산성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기초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적 제140호 오산 독산성과 세마대지는 삼국시대에 처음 축조된 산성으로 조선시대 임진왜란 시기 ‘세마병법’으로 일컬어지는 권율 장군의 승전지이다.

특히 정조의 재위기간에 완성된 수원화성의 축조과 함께 협수체제를 구축하며 조선후기 경기남부지역을 방어했던 역사적인 유적지다.

시는 이러한 독산성의 역사적 가치를 올바르게 복원하고자 2015년부터 종합정비사업을 진행 중이며, 나아가 독산성의 문화적 가치를 전 세계와 공유하고자 독산성의 세계유산등재를 함께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9월엔 독산성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경기도, 경기문화재단과 공동추진협약을 체결했다.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독산성의 세계적 가치를 확장시키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오산 독산성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기초조사 연구용역’은 독산성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첫걸음이다.

주요내용은 독산성의 세계유산적 가치 평가를 위한 기초자료를 수집하고 핵심가치를 확인해 세계유산 등재 기준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를 도출하는 것이다. 이를 기반으로 독산성의 세계유산 등재 가능성을 검토하고 등재 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여러 가지 전략과 로드맵을 수립할 예정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시는 전문적인 기초조사, 학술연구, 학술심포지엄 개최 등을 통해 유네스코의 지침에 따른 세계문화유산 등재 기준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충족시키고, 진정성 및 완정성을 확보해 독산성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려 한다”며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있어서 사회적으로 공감하고 동조하는 분위기가 조성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사항이다. 주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협의체를 구성하겠다”며 많은 이의 관심과 격려를 부탁했다.

시는 독산성의 연차 발굴조사 및 종합정비사업과 더불어 전문적인 용역 수행에 따라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민·관·학 협력 체계를 구축하여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