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학박물관, 조선 실학자들의 메시지 아이들 눈높이 맞춰 제작
상태바
실학박물관, 조선 실학자들의 메시지 아이들 눈높이 맞춰 제작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0.06.02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학박물관이 제작한 동영상 이미지.(사진=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이 제작한 동영상 이미지.(사진=경기문화재단)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실학박물관은 어린이들과 일반 시민들이 실학을 보다 재밌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교육용 동영상을 제작했다고 2일 밝혔다.

교육프로그램 시작 전 박물관을 방문한 어린이 청소년들은 대개 들떠 있어 시끄럽고 산만하다. 이러한 참가자들에게 영상물을 상영해 집중도를 높이고 실학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제작했다는 게 실학박물관 관계자의 설명이다.

어린이들은 재미있으면 집중을 한다. 그렇다고 마냥 즐거움만 준다면 교육적인 효과는 떨어진다. 교육영상인 만큼 ‘정확하되 간결하게’ 실학의 개념과 주요 어휘 및 인물을 전달해 준다는 게 특징이다.

주요 어휘는 경세치용, 이용후생, 실사구시이며, 인물은 유형원, 이익, 박지원, 정약용, 김정희 등이다. 짧은 상영시간 안에 임팩트 있게 내용을 전달해야 하므로 인물의 캐릭터를 살렸다.

실학박물관 관계자는 "조선후기 실학자들은 저서를 통해 조선을 근본부터 변화시키려는 개혁안을 담았다"며 "총 8분의 영상 속에 실학자들의 학문적 결실, 즉 이들의 개혁안을 보여주려 노력했다. (동영상은)실학박물관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을 통해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