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실적 부진으로 경기도 법인지방소득세 작년보다 30% 줄었다
상태바
반도체 실적 부진으로 경기도 법인지방소득세 작년보다 30% 줄었다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0.06.24 0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 올해 신고액 1조5455억원...작년대비 6401억원(29.29%) 감소
- 이천시(-82.17%), 수원시(-43.73%), 화성시(-32.42%), 용인시(-28.20%), 평택시(-28.42%) 감소세
 - 코로나19 피해 극복 위해 272개 법인에 71억원 납기 연장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의 실적 부진으로 경기도내 각 시.군의 올해 법인지방소득세가 지난해보다 30%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2019년 귀속 법인소득에 대한 법인지방소득세 신고기간을 운영한 결과 징수목표액 1조6197억원의 95.42% 규모인 1조5455억원이 신고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2018년 귀속 법인소득세 2조1856억원 대비 6401억원(29.29%)이 감소한 것으로 지난해 반도체 가격 하락 등으로 인한 기업의 실적 부진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SK하이닉스가 있는 이천시의 경우 지난해 신고세액 3555억원에서 올해는 634억원으로 82.17% 대폭 감소했으며 반도체 사업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수원시(-43.73%), 화성시(-32.42%), 용인시(-28.20%), 평택시(-28.42%)도 두 자릿수 감소세를 보였다.

법인지방소득세는 법인세 납세의무가 있는 법인이 이듬해 4월 말까지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납부하는 시·군세로 지방 세수에 큰 비중을 차지한다.

올해는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사업에 어려움을 겪는 법인에 대해 납기를 연장하기로 해 272개 법인이 신청한 71억원의 납기일을 최대 6개월까지 연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