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수원시 평생학습관·외국어마을 통합 운영 토론회 진행
상태바
수원시의회, 수원시 평생학습관·외국어마을 통합 운영 토론회 진행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6.26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생학습관 외국어마을 통합운영 토론회 참가자들.(사진=수원시의회)
평생학습관 외국어마을 통합운영 토론회를 마친뒤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수원시의회)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의회는 25일 시의회에서 수원시 평생학습관·외국어마을 통합운영에 따른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회를 진행했다.

토론회는 아주대 최운실 교수를 좌장으로 조석환 도시환경교육위원장과 김호진 부위원장, 김창엽 평생학습연구소 소장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가 다수 참여했다.

조석환 위원장은 “통합운영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큰 것도 사실이지만 이번 토론회는 통합운영의 방향 설정에 대한 전문가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호진 부위원장은 “두 기관의 통합논의가 시작되면서 의회에서도 팽팽한 토론이 있었다”며 “통합운영의 시너지 효과는 무엇인지, 거기에 대한 명확한 비전과 가치가 제시되어야 모두가 통합운영에 충분히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토론자들은 두 기관이 같은 공간에서 운영되면서도 교류 협력 프로그램 등이 이루어지지 못했고, 평생학습관의 경우 취약계층을 포괄하는 프로그램이나 지역 내 기관들과 연계하고자 하는 노력은 다소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또, 외국어마을의 경우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등에 특화된 프로그램 외에 다양한 계층의 수요를 소화해내지 못했음을 아쉬워했다.

더불어 향후 평생학습관이 수원지역 평생 교육 기관의 구심점이 되어 통합 허브 역할을 해 나가야 한다는 점에서 모두 공감했다.

평생학습관은 운영주체가 아닌 ‘시민의 것’이어야 하는 만큼 프로그램 구성에 있어서 단순히 수익성을 따지기보다 시민의견이 반영되는 시스템을 구축해 그들이 원하는 프로그램 개설로 시민에게 그 효과가 돌아가도록 하는 시민참여의 구조화가 이루어 져야 한다는 데에도 의견을 모았다.

조석환 위원장은 “위탁기관 선정은 평생학습관의 새로운 변화와 방향을 결정짓는 중요한 문제”라며 “위탁기관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지표 마련과 외부전문가나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평생학습관 자문위원회 등에 강력한 권한을 부여해 이들이 평생학습관의 올바른 운영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감시 체계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호진 부위원장은 “일방통행이 아닌 쌍방통행을 하는 소통이 가능한 기관을 운영주체로 선정하여 시민의 요구에 따라 유연하게 변화할 수 있는 운영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수원시 평생학습관은 지난 9년 동안 위·수탁 운영한 재단법인 희망제작소와의 계약이 8월 말 종료된다. 그동안의 운영상의 문제점을 보완해 평생학습의 새로운 전환점을 만들기 위해 외국어마을과 통합운영을 결정했으며, 다음달 7일까지 신규 위탁기관 공모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