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대타협 특위, '포스트 코로나, 사회복지 분권화 방안' 국회 토론회
상태바
복지대타협 특위, '포스트 코로나, 사회복지 분권화 방안' 국회 토론회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7.09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이 9일 복지대타협 특위 토론회에 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염태영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이 9일 복지대타협 특위 토론회에 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이하 전국협의회, 대표회장 염태영 수원시장) 산하 ‘복지대타협특별위원회’(이하 특위)는 9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사회복지 분권화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한정애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자치시대에 바람직한 복지분권화 논의가 본격적으로 요구된다”고 밝혔으며, 김은정 교수(부경대)가 ‘자치분권시대, 사회복지분권의 방향과 과제’발제에 이어, 김이배(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전문위원이 ‘복지분권과 복지대타협 제안’에 대해 발제하였다.

토론에선 학계를 대표해서 김형용 동국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나왔다. 또 박성호 자치분권위원회 기획단장, 박관규 시도지사협의회 정책연구실 실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이재용 사회보장위원회 사무국장, 오건호 내가만드는복지국가 공동운영위원장, 김규철 내일신문 기자가 토론에 나섰다.

또 이낙연 국회의원을 비롯, 김성주, 김영배, 민형배, 고영인, 서영석, 홍영표, 강선우, 이해식, 김형동, 이명수, 양경숙, 허영, 기동민 국회회원 등이 여러 국회의원이 참여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국회토론회 개최에 대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여 사회복지 분권의 강화가 매우 필요하다”고 하면서 “우리나라가 복지국가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중앙–광역–기초정부간 합리적인 복지사무, 복지재정, 복지행정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위는 복지대타협 제안문을 통해 3개 영역에 9개 과제를 제안하고 있다. 현재 복지대타협 특위엔 전국 226개 기초지방정부 중 202개 단체(약 90%)가 참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