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건설 환경’ 투명하고 전문성 있게 바꾼다
상태바
평택시, ‘건설 환경’ 투명하고 전문성 있게 바꾼다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7.13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청 전경.(사진=평택시)
평택시청 전경.(사진=평택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평택시는 13일 건설환경을 보다 투명하고 전문화하기 위해 건설기술용역사업자 및 신기술·특허공법 선정 절차를 개선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기존 관급공사의 건설기술용역사업자 및 신기술·특허공법 선정을 위한 사업수행능력(PQ)·기술인(SOQ)· 기술제안서(TP)·공법심의 평가 시, 발주부서 및 기술자문위원회 운영부서에서 평가위원을 선정하는 등 선정 절차가 일원화되지 않는 사례가 있었다.

시는 앞으로 시 기술자문위원회에서 랜덤 추천으로 후보위원 순위 명부를 작성, 감사관실 입회하에 최종 평가위원을 추첨하는 방식으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또 사업수행능력(PQ) 평가 시, 외부 평가위원 최소 1인 이상을 포함하나. 기술인(SOQ) 및 기술제안서(TP) 평가 시 외부 평가위원을 과반 이상으로 확대 구성하는 등 평가위원 선정비를 개선해 전문성 및 투명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신기술·특허공법 선정에서도 시 기술자문위원회를 통한 선정 방법 일원화로 공정성 및 투명성을 확보한다.

시는 평가와 관련해 공법 업체별 제안발표 기회를 부여하고 평가위원이 보다 객관적이고 전문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10억원 이상 공법 선정 시 1차 정량적 평가 후 공개 브리핑을 포함한 2차 정성적 평가 등 세분화된 평가방법을 적용한다. 3억원 이상 10억원 미만의 공법에 대해선 시 기술자문위원회를 통해 선정함으로써 실적이 부족한 소규모 신기술업체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등 실적을 개선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시는 기술자문위원회의 전문위원 확보를 위해 기술자문위원 구성 인원을 증원하고 연임을 1회 한정, 많은 전문인력이 신규위원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난 3월 조례를 개정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건설기술용역사업자 및 신기술·특허공법 선정 절차 개선을 통해 투명성과 전문성을 확보하는 한편, 특히 신기술·특허 공법의 소규모 중소업체들의 참여 기회를 확대해 보다 투명하고 전문성 있는 건설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