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폭언·폭행 등 특이민원 대비 모의훈련 실시
상태바
수원시, 폭언·폭행 등 특이민원 대비 모의훈련 실시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7.28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7일 시청 시민봉사과 민원실에서 매뉴얼에 따라 단계별 대응 훈련 실시
27일 수원시청 시민봉사과 민원실에서 인계파출소 관계자 및 청원경찰이 합동으로 특이민원 발생 대비 모의훈련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수원시)
27일 수원시청 시민봉사과 민원실에서 인계파출소 관계자 및 청원경찰이 합동으로 특이민원 발생 대비 모의훈련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는 27일 수원시청 시민봉사과 민원실에서 민원 업무 처리 중 발생 할 수 있는 폭언·폭행 등 특이민원에 대비한 모의 훈련을 실시했다.

모의 훈련은 지자체 민원실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민원인의 폭언·폭행 등 특이민원이 발생할 경우 민원 담당 공무원의 비상상황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진행됐다.

민원 담당 공무원, 인계파출소 관계자, 청원경찰 등이 참여한 가운데 폭언을 일삼고 민원실 내 물건을 집어던지는 민원인이 나타났다는 실제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시민봉사과장을 총괄반장으로 단계별 대응 전담반을 편성한 시는 민원 응대 매뉴얼에 따라 민원인 중재를 시도한 뒤 녹음과 비상벨 작동을 시연했다.

이어 피해 공무원과 일반 방문민원인 대피, 경찰 출동, 가해 민원인 제압 순으로 훈련을 실시했다. 또 각 직원의 민원응대 매뉴얼에 따른 담당 역할을 숙지하고 비상벨 정상 작동 여부 등도 점검했다.

앞서 시는 폭언·폭행 등 특이민원 발생 시 인계파출소와 직접 연결되는 비상벨을 시청 종합민원실, 동 행정복지센터 등 49곳에 설치했다.

특히 민원 담당 공무원이 민원인 대응에 어려움이 있을 경우 부서장이나 상관의 도움을 요청하는 표시등도 시청 시민봉사과 민원실에 추가로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