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14일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 '비상진료대책' 추진
상태바
수원시, 14일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 '비상진료대책' 추진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8.05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일 ‘비상의료대책본부’ 구성, 정상 운영 의료기관 파악 나서
비상의료대책본부 구성도.(자료=수원시)
비상의료대책본부 구성도.(자료=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는 오는 14일로 예고된 ‘의료계 집단휴진’에 대비해 ‘비상의료대책본부’를 구성했다고 5일 밝혔다. 또 비상 진료 지원체계를 구축해 진료 공백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국가재난상황에 의료계가 집단 휴진을 예고했다. 시민의 건강과 안전이 심각한 위협을 받을 수 있다”며 “진료 공백으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대책을 수립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이에 시는 이날 조청식 제1부시장을 총괄본부장으로 하는 ‘비상의료대책본부’를 구성, 비상 진료 체계 구축에 나섰다.

비상의료대책본부는 4개 구 보건소가 참여하는 ‘비상진료대책반’과 ‘총괄운영반’, ‘홍보운영반’으로 이뤄진다.

또 관내 종합병원과 병·의원, 한방 병·의원, 약국 등 운영 현황을 긴급 점검하고 정상 운영하는 의료기관을 파악, 시 홈페이지(https://www.suwon.go.kr)와 4개 구 보건소 홈페이지에 게시하기로 했다.

의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의·약 관련 단체와 상시소통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공공과 민간, 지역 전문가가 참여한 거버넌스도 적극 가동할 계획이다.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의료기관엔 진료 시간 연장을 요청하고, 종합병원엔 “24시간 응급실 운영을 강화해 달라”고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조청식 제1부시장은 “집단휴진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상정해 비상 진료 지원 대책을 수립할 것”이라며 “시민 불편과 의료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정부 차원에서 의료계와 대화로 문제를 풀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 의료기관은 종합병원 5곳, 병원급 66곳, 개인 의원 732곳 등 모두 803곳이다. 의사는 2573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