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교복업체 선정 블라인드 심사 합동점검
상태바
도교육청, 교복업체 선정 블라인드 심사 합동점검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9.0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 전경.(사진=수원일보)
경기도교육청 전경.(사진=수원일보)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9월 중 학교 교복업체 선정을 위한 블라인드 심사가 현장에서 잘 진행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교육지원청과 합동 점검에 나설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교육지원청은 합동 점검 외에도 임의로 중, 고등학교를 정해 추진 상황을 별도로 자체점검 한다.

블라인드 심사는 교복업체 이름이 노출될 수 있는 설명회를 하지 않고 업체 이름과 문양이 적히지 않은 제안서, 업체표시 문양을 제거한 교복 견본품만 가지고 교복선정위원회에서 품질심사를 하도록 하는 제도다.

비싼 값의 교복이 사회 문제로 떠오르자 2015년부터 학부모에 의한 공동구매제를 ‘학교 주관 구매제’로 바꿨다. 하지만 교복 조례의 취지인 중소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보단 대규모 업체로 쏠리면서 2020년부턴 학교 교복업체를 선정할 때 블라인드 심사를 의무화했다.

정수호 도교육청 학부모시민협력과장은 “블라인드 심사가 올해 처음 시행되므로 이번 점검을 통해 학교에서 좀 더 실효성 있는 심사를 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는 제도가 될 수 있도록 일선 학교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경기도 내 학생을 대상으로 2019학년도 중학교 신입생에게 30만원에 해당하는 교복을 현물로 지원을 시작했다. 2020학년도부턴 고등학교 신입생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