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최고위원 "지자체 선도적 사업, 국가차원으로 확대해야"
상태바
염태영 최고위원 "지자체 선도적 사업, 국가차원으로 확대해야"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9.1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당 최고희에서 성동구의 '필수노동자 지원 및 보호에 관환 조례' 언급
- “한 지자체가 점화한 작은 불씨가 퍼져 나가도록 국회와 정부가 지원해야"
염태영 민주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염태영 민주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초의 기초지자체장 출신 최고위원인 염태영 수원시장은 당 내 회의에서 “지자체에서 시작된 선도적인 사업을 국가적 차원으로 확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염태영 최고위원은 14일 오전 개최된 민주당 제7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10일 서울시 성동구가 공포한 ‘필수노동자 지원 및 보호에 관한 조례’를 소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염 최고위원은 “배달 종사자, 요양 간병인, 방역과 의료 현장에서 청소와 소독을 책임지는 분들이 비대면 시대의 새로운 일상을 떠받치고 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 비대면 시대의 일상생활을 유지하는 데 꼭 필요한 서비스에 종사하는 ‘필수노동자’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성동구는 고강도 거리두기 상황에서도 의료, 돌봄, 복지, 안전, 물류, 운송 등 필수노동자의 근로조건과 근무환경의 개선, 위험수당과 안전장구 및 심리치료 등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필수노동자의 공적 역할에 대한 합당한 지원은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실질적 방안이자 ‘우리 사회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공정성’”이라고 강조했다.

염태영 최고위원은 “한 지자체가 점화한 작은 불씨가 퍼져 나가도록 힘을 모아 국가적 차원에서 필수노동자의 지원방안이 시행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가 적극 나서주기 바란다”며 발언을 마쳤다.

염 최고위원은 그동안 ‘지방정부의 성공모델을 중앙에서 확산해야 한다’는 의지를 밝혀왔다.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지자체 사례를 소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