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공무원들, 투병 중인 동료 위해 성금 전달
상태바
강화군 공무원들, 투병 중인 동료 위해 성금 전달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9.15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금 전달식에 참석한 유천호 강화군수(왼쪽).(사진=강화군)
성금 전달식에 참석한 유천호 강화군수(왼쪽).(사진=강화군)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강화군은 지난 7월 뇌출혈로 쓰러져 현재까지 병상에서 투병 중인 소속 직원을 위해 전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성금을 모아 15일 전달했다.

투병 중인 직원은 강화군에서 20여 년 동안 공직에 몸담고 있던 중 갑작스럽게 찾아온 뇌출혈로 쓰러졌다.

안타까운 사연은 군청 직원들 사이에도 전해져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쾌유를 위한 성금 모금을 진행했다. 그 결과 전직원 700여 명이 어려움을 함께 나눈다는 마음으로 참여해 1500여 만원의 성금을 모았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하루빨리 완쾌되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기를 기원한다”며 “치료가 잘 돼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함께 근무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성금을 전달받은 직원의 가족은 “투병으로 인해 어렵고 힘든 중에 동료 직원들의 따뜻한 마음을 받아 큰 힘이 된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강화군 직원들은 지난 6월 수중 수색작전 중 순직한 해병대 수색대 반치문 준위의 추모비 제작 성금 1000만원과 유자녀를 위한 장학금 300만원을 해병대 2사단에 전달했다.

지난 8월엔 강화소방서에서 근무 중 희귀 암으로 투병 중인 김영국 소방관의 빠른 쾌유를 위해 성금 750여 만원을 소방공제회에 기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