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빈센트병원, 비만대사수술 인증의료기관으로 지정
상태바
성빈센트병원, 비만대사수술 인증의료기관으로 지정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9.16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빈센트병원 비만대사수술센터 전경화 교수의 비만대사수술 모습.(사진=성빈센트병원)
성빈센트병원 비만대사수술센터 전경화 교수의 비만대사수술 모습.(사진=성빈센트병원)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은 ‘비만대사수술 인증의료기관’으로 지정됐다고 16일 밝혔다.

비만대사수술 인증제는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가 비만대사수술의 안정성을 최대화 하고 적절한 질 관리를 위해 외과의사 및 기관에 대해 인증하는 제도다.

비만대사수술 인증의료기관은 비만대사수술을 집도하는 외과의의 자격은 물론 비만대사수술 협의 위원회와 외과 수술 및 마취 관리 시스템을 운영해야 한다.

또 외과‧내분비내과‧순환기내과‧호흡기내과‧정신건강의학과‧가정의학과 등 관련 전문 의료진과 비만대사수술 전문 코디네이터, 영양사, 운동치료사, 임상평가원 등의 인력 구성과 수술실, 집중치료실, 중환자실, 내시경실 등의 시설을 갖춰야 한다. 환자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해야 한다.

성빈센트병원 비만대사수술센터는 다학제 협진을 통해 환자가 가지고 있는 기저질환 및 비만으로 인한 합병증 등을 면밀히 파악, 환자 상태에 맞는 가장 효과적인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수술 전후 비만 동반 질환에 대해서 내과, 가정의학과 등과의 신속하고 유기적인 협진이 진행하며, 수술 후 반드시 필요한 영양 관리와 운동 등에 대해서는 영양팀, 재활의학과 등을 통해 적절하게 관리 받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비만대사수술센터 전경화 교수(비만외과/위장관외과)는 “성빈센트병원 비만대사수술센터는 긴밀한 협진 체계를 바탕으로 비만대사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과 사후관리에 완벽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비만대사수술을 받은 환자에서 합병증 발생 제로를 기록하며, 안정성과 전문성이 보장된 치료를 제공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만대사수술 인증 의료기관으로서, 앞으로도 효과적이고 안전한 치료법을 통해 고도비만 환자들이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