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총격 사건 정부 대응, 세월호 7시간 비교는 망발”
상태바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총격 사건 정부 대응, 세월호 7시간 비교는 망발”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9.28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12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재강 평화부지사(왼쪽)가 불법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경기도의 입장과 대응 방안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지난 6월 12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재강 평화부지사(왼쪽)가 불법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경기도의 입장과 대응 방안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우리 공무원에 대한 북한의 피격사건을 놓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야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을 밝히라고 요구하는 것에 대해 “세월호 7시간과 비교하는 것은 망발”이라고 비판했다.

이재강 부지사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반도의 평화 "안보 문제를 정쟁의 도구로 여기는 안보장사치들은 이제 퇴출시켜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부지사는 해당 글에서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사건에 대해 이례적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해명하고 사과한 것은 의미있는 일”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정상 간 합의가 여전히 유효한 것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럼에도 남과 북이 공동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규명해 한다. 또 유가족을 위로하고 비극의 재발을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안철수 대표는 이 일을 ‘세월호 7시간’과 비교하고, 대통령의 참모들이 최순실이라며 가당치도 않은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며 “세월호 참사에 국민이 분노한 것은 비정상적인 국정 운영 탓에 잃지 않아도 될 수백 명의 생명을 잃은 인재였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재강 부지사는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사건의 경우는 상황 발생 시점부터 지휘계통을 통해 국가시스템이 정상적으로 가동됐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사건을 인지하고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라는 지시가 있었다. 긴급 관계장관회의가 소집되어 관련 부처 담당자들이 백방으로 뛰어다녔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측 해역에서 벌어진 상황은 섣부른 대응시 군사적 충돌로 이어질 수 있어 적극적인 대처가 어렵다. 그럼에도 모든 정보자산을 동원하여 상황을 파악하고 대응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들에게 ‘세월호 7시간’과 비교하는 것은 그야말로 망발”이라고 야권을 비판했다.

이어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책 마련의 과정이 다시 남북의 소통과 협력의 시간이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