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장애인체육회, 산하 단체에 비리 지도자 복권 재촉
상태바
대한장애인체육회, 산하 단체에 비리 지도자 복권 재촉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10.1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승원 의원, 1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서 지적
김승원 의원이 15일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사진=김승원 의원실)
김승원 의원이 15일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사진=김승원 의원실)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대한장애인체육회가 비리 지도자의 복권을 재촉하는 공문을 산하 단체에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김승원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시 갑)은 1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 국가대표 사이클 감독인 류 모 감독은 장애인 사이클 선수, 코치들에게 1700만원 상당의 건강보조식품을 판매해 그 중 700여 만원을 수수료로 챙겼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감독이라는 우월적인 지위를 이용해 상품을 판매하고 사익을 챙긴 것도 모자라 선수, 코치들의 신분증 및 서명까지 위조해 판매 사이트에 가입하는 등 사실상 사문서위조죄”라고 설명했다.

장애인사이클연맹에서 해당 감독을 영구제명하는 과정에서 상벌위원의 자격 문제가 불거졌고 결국 법원에서 제명 취소 판결이 내려졌다. 종목단체의 열악한 사정으로 인해 법적 준비를 소홀히 했다는 지적이다.

이런 상황에서 피해자를 보호하고 열악한 산하 종목단체에게 법적, 행정적 지원을 해야 할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제명 취소가 결정된 감독을 빨리 복권시키라며 장애인사이클연맹에 공문을 보내 재촉했다.

김승원이 의원이 공개한 대한 장애인체육회의 공문은 징계 무효 판결이 결정됐으니 조속히 류감독을 복권시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김 의원은 “파렴치한 범죄를 저지른 전 국가대표 감독의 징계 해제를 신속하게 요청하기 전에 ‘사회적 약자’인 피해자들을 위해 대한장애인체육회가 가해자인 감독을 고발하고 법률적인 자문을 해주는 것이 맞다”며 대한장애인체육회의 부적절한 대처를 지적했다.

이어 “오히려 가해자의 복권을 재촉하는 공문을 보낸 것은 대한장애인체육회의 존재 이유를 의심케 하는 대목”이라며 대한장애인체육회를 질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