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MICE 산업의 중심이 된다
상태바
수원시, MICE 산업의 중심이 된다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11.13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수원컨벤션센터-수원메쎄, 비대면 MOU…대형 행사 공동 추진 등 협력
광교 수원컨벤션센터.(자료=수원시)
광교 수원컨벤션센터.(자료=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는 수원을 중심으로 한 수원지역 MICE 핵심 기관들과 함께 신도심과 구도심을 잇는 ‘수원 마이스 밸리’ 조성 협력을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s), 컨벤션(Convention), 전시(Exhibition) 등의 머릿글자를 딴 MICE는 미래 관광산업의 핵심으로 꼽힌다.

수원시와 (재)수원컨벤션센터, ㈜수원메쎄는 서면을 통해 ‘수원시 MICE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진행, 전략적 상생 협력으로 지역경제 발전에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수원시는 지난해 3월 아름다운 경관과 최신 시설을 갖춘 수원컨벤션센터가 문을 연 데 이어 지난 7월23일 수원역 인근에 민간 전시장인 수원메쎄가 개장하면서 MICE 산업 중심에 다가갔다. 현재 대형 전시장을 2곳 이상 보유한 도시는 전국에서 수원시와 서울시 2곳 뿐이다.

이처럼 앞서가는 인프라를 활용해 수원시와 MICE 핵심 기관들은 수원을 MICE 중심 도시로 발전시키는데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뜻을 모았다.

수원역 수원메쎄.(자료=수원시)
수원역 수원메쎄.(자료=수원시)

협약은 수원시가 지역 내 MICE 산업 생태계 조성을 지원하고, 수원컨벤션센터와 수원메쎄는 원활한 전시장 운영과 수원 MICE 산업 발전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상호 협력하는 내용이 골자다.

특히 수원컨벤션센터의 전시홀(7877㎡)과 수원메쎄의 전시공간(9080㎡)을 합하면 1만7000㎡ 규모의 대형 전시회를 유치할 수 있어 이를 강점으로 부각한 공동 마케팅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또 경기 남부지역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만큼 MICE 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고 이를 특화할 수 있는 행사를 기획해 추진키로 약속했다.

더불어 공동주최 행사시 대관료 감면 등 각종 인센티브와 공동 홍보 및 협력 네트워크 구축 등에도 상호 협력함으로써 전략적 협조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수원이 MICE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게 됐다”며 “수원메쎄, 수원컨벤션센터와 적극 협력해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가 실현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