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행궁 광장에서 6·25 의 아픔, 가상현실(VR)로 체험
상태바
화성행궁 광장에서 6·25 의 아픔, 가상현실(VR)로 체험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11.2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행궁 6.25 가상현실 체험 포스터.
'아픔에서 치유로' 포스터.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는 21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화성행궁 광장에 ‘6·25전쟁과 문화유산 VR체험관’을 설치·운영한다.

‘아픔에서 치유로’라는 주제로 6·25전쟁과 그로 인해 훼손된 문화유산의 역사를 가상현실(VR)로 체험해 볼 수 있는 시설을 통해 역사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비대면 방식 관광 사업도 활성화하기 위한 목적이다.

6·25 전쟁으로 훼손된 수원화성의 모습과 복원 과정을 영상표시장치(HMD)를 활용해 가상현실(VR)로 체험할 수 있다. 한국전쟁의 탄흔이 남은 문화재들과 ‘9·28 서울수복’ 과정에서 파괴된 역사 유적의 장소들을 현장감 있게 보여주는 360도 원형 영상도 관람 가능하다. 전쟁 중 합천 해인사 폭격 명령을 거부하고 세계문화유산인 팔만대장경을 지켜낸 故 김영환(1921~1957) 장군의 업적을 가상현실로 재현해 체험하는 프로그램도 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VR체험관을 이용할 수 있다. 금·토요일은 오후 8시까지 운영한다. 온라인(https://booking.naver.com/booking/12/bizes/439450)에서 사전 예약해야 한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관람객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1회당 참여 인원을 최대 8명으로 제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