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정 수원시의회 부의장 "장애인학교 보조금 횡령 의혹, 시가 제대로 파악해야"
상태바
김기정 수원시의회 부의장 "장애인학교 보조금 횡령 의혹, 시가 제대로 파악해야"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11.2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정 수원시의회 부의장.(사진=수원시의회)
김기정 수원시의회 부의장.(사진=수원시의회)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김기정 수원시의회 부의장은 27일 시의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최근 논란이 된 관내 한 장애인학교의 시 보조금 횡령 의혹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이날 감사는 수원시 문화체육교육국의 교육청소년과를 상대로 진행됐다. 

김 의원은 해당 학교의 교장이 편법으로 강사료 및 일용급여를 지급하는 등 시에서 받은 보조금을 유용 또는 편취했다는 의혹이 언론보도를 통해 제기됐다며 "관련 부서에선 그동안 해당 학교의 보조금을 정산하면서 문제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냐"며 강하게 질타했다. 

또 시에서 교육청을 통해 월급을 지원하고 있는 학교사회복지사에 대해서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처음엔 3년 기한으로 시가 학교사회복지사 월급을 지원한다고 해 시의회가 동의했던 사안이다. 그런데 기한이 만료된 지금도 시가 지원을 하고 있다. 어찌 된 일이냐"고 시 관계자에게 물었다. 최근 기한을 연장했다는 답변을 듣자 "시의회와 상의 없이 마음대로 결정해도 되는 것"이냐고 쓴소리를 날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