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더 빠르고 튼튼한 새 행정선 '강화 507'호 진수
상태바
강화군, 더 빠르고 튼튼한 새 행정선 '강화 507'호 진수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11.2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천호 군사가 새 행정선을 찾았다.(사진=강화군)
유천호 군수(왼쪽)가 뒤에 있는 새 행정선을 찾았다.(사진=강화군)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강화군은 27일 내가면 황청리 석모대교(밑) 계류장에서 ‘행정선 강화 507호’ 진수식을 가졌다.

진수식엔 유천호 강화군수, 배준영 국회의원, 신득상 군의회 의장 및 의원, 지역주민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시작 전 방역소독 작업을 완료하고 발열검사와 마스크 착용을 확인하는 등 방역지침 준수 하에 주민 100명 이하로 간소하게 진행했다.

기존 관공선 강화 507호는 30톤급 선박으로 건조한 지 21년이 경과됐고 매년 많은 수리비 지출과 임무수행 시 안전성 문제가 불거졌다.

군은 안정적으로 섬 지역 행정서비스를 지원하고 어업지도와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 사업비 43억원을 투입, 새로운 행정선을 건조했다.

새 행정선은 총 톤수 57톤, 길이 26m 강선으로 승선인원은 30명이다. 디젤엔진 2대 워터제트 추진기 2대를 장착해 기존 행정선의 속도보다 1.5배 빠른 30노트(시속 56km)로 기존보다 내파성 및 기동성을 크게 강화했다.

유천호 군수는 “행정선 강화 507호 건조는 보다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운항으로 응급환자 긴급 이송과 여객선이 운항되지 않는 지역의 교통편의 제공 등 도서지역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모든 군민이 더욱 풍요롭게 잘 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