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내년초 양평·연천에 ‘안전체험관’ 개관
상태바
경기도교육청, 내년초 양평·연천에 ‘안전체험관’ 개관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12.30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미래안전체험관 전경.(사진=경기도교육청)
양평미래안전체험관 전경.(사진=경기도교육청)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체험중심 안전교육을 위해 양평과 연천에 ‘소규모 안전체험관’ 준공을 마무리하고 개관을 앞두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초・중・고 학생과 교직원의 안전의식과 위기대처 능력을 키우기 위해 올해 9월 경기도교육청안전교육관 개관에 이어 내년에는 경기도학생교육원 양평학생야영장과 연천학생야영장 안에 소규모 안전체험관을 개관한다.

양평학생야영장과 연천학생야영장 안에 개관하는 안전체험관에선 수련활동과 연계해 실제와 비슷한 상황을 경험해보고 사고나 재해에 대처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다.

‘양평미래안전체험관’은 연면적 615.64㎡ 지상2층 규모로 이달 준공을 마무리했다. 여기선 ▲응급조치 ▲도로위기탈출 ▲산악위기탈출 ▲화재위기탈출 ▲협동위기탈출 등의 체험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연천학생야영장 안전체험관’은 기존 건물 3층을 개조해 체험 공간을 마련하고, 연면적 198㎡ 지상1층 규모의 화재안전체험관을 새로 건립한다. 이달 말 준공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곳에서는 ▲지진 ▲건물붕괴 ▲응급처치 ▲화재 ▲차량급정거 ▲타워체험 ▲로우첼린지 등의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안전체험관 본격 운영 시점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정할 방침이다.

최희숙 도교육청 학교안전기획과장은 “학생들과 교직원이 안전체험교육 참여를 통해 안전의식이 바뀌고, 각종 재난 상황에 스스로 대처하는 능력을 키워 안전한 생활을 습관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