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OECD 가장 높은 가계부채율 자린고비 정책 결과"..."'보상'이 맞다"
상태바
이재명 "OECD 가장 높은 가계부채율 자린고비 정책 결과"..."'보상'이 맞다"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1.01.12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2일 SNS에 더불어민주당 이동주 의원 발의 '코로나피해 구제법' 응원
- 낮은 국채비율과 높은 가계부채율에 대해 더불어 비판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 이동주 의원이 발의한 '코로나피해 구제법'에 대한 응원의 글을 12일 자신의 SNS에 올렸다.

이와 함께 이재명 지사는 우리나라의 낮은 국채비율을 비판했다.

이 지사는 "OECD 평균의 3분의 1에 불과한 낮은 국채비율을 자랑할 때가 아니다"며 "OECD에서 가장 높은 가계부채율은 자린고비 정책의 결과"라고 꼬집었다.

이어 "'재정 건정성'이라는 미명하에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아왔던 서민들을 낭떠러지로 내몰 수 없다"며 "이동주 의원님이 발의한 이 법안, 그 어떤 법보다 신속히 처리되길 바란다. 응원합니다"고는 글을 마쳤다.

다음은 이재명 도지사 SNS 전문.

 

# <'지원' 아니라 '보상'이 맞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동주 의원님이 '코로나피해 구제법'을 발의합니다. 방역지침 상 규제받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영업이익 손실을 정부가 '보상'해주는 방식입니다.

특별한 희생에는 마땅히 특별한 보상이 따라야 합니다. 이 간명한 원칙이 작동하지 않으면 공동체가 유지되기 어렵습니다. 누구도 협력할 이유가 없습니다.

OECD 평균의 3분의 1에 불과한 낮은 국채비율을 자랑할 때가 아닙니다. OECD에서 가장 높은 가계부채율은 자린고비 정책의 결과입니다.

'재정 건정성'이라는 미명하에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아왔던 서민들을 낭떠러지로 내몰 수 없습니다. 이동주 의원님이 발의한 이 법안, 그 어떤 법보다 신속히 처리되길 바랍니다. 응원합니다.(마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