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남은 특례시 출범...수원시, T/F팀 조직해 본격 준비
상태바
1년 남은 특례시 출범...수원시, T/F팀 조직해 본격 준비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1.01.1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찬호 수원시 기획조정실장이 특례시 T/F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수원시)
권찬호 수원시 기획조정실장이 특례시 T/F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가 ‘수원특례시’ 출범 1년을 앞두고 T/F팀을 꾸리며 특례시를 향한 본격적인 준비에 나섰다.

시는 13일 오전 시청에서 첫 ‘수원특례시 출범 T/F 회의’를 갖고 수원특례시 추진 로드맵을 공유했다. 또 정책개발과 대외협력, 홍보 등 각 분야별 중점 추진 사항과 특례권한 발굴에 대해 논의했다.

수원특례시 출범 T/F는 권찬호 시 기획조정실장을 총괄단장으로 총 15명의 관계 부서 담당자 등이 앞으로 수원특례시에 담을 권한과 이를 실현시킬 방안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댄다.

수원특례시는 정확히 1년 후 실현된다. 인구 100만 이상의 도시에 특례시 지위를 부여하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지난 12일 공포돼 ‘공포 후 1년이 지난 날부터 시행한다’는 부칙에 따라 2022년 1월 13일이 출범일로 정해진 것이다.

특히 수원 뿐만 아니라 고양시, 용인시, 창원시 등 4개 특례시가 공동으로 특례 권한을 확보하기 위한 방법이 다각적으로 추진된다.

시는 특례시 권한 확보를 위한 사무를 발굴해 이를 지방자치법 시행령 개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행안부와 자치분권위원회 등 유관 기관들과의 협의에 매진할 계획이다.

4개 특례시의 담당자 20명으로 구성된 공동 T/F가 운영되며, 각 특례시의 시정연구원과의 연계를 통해 시행령 개정 방안도 찾는다. 또 4개 특례시의 시장들이 회원이 되는 행정협의회도 구성해 정부와의 교섭력도 높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수원특례시의 성공적인 출범을 위해 올 한 해 시정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시민과 함께 특례시를 완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