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상태바
경기도교육청,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1.01.21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 전경.(사진=수원일보)
경기도교육청 전경.(사진=수원일보)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21일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학생 0.8%가 ‘학교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는데 이는 2019년 1차 조사 결과보다 0.9%p 줄어든 수치다. 또 전국 시·도교육청 평균 수치보다 낮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 1.6% ▲중학교 0.5% ▲고등학교 0.3%로 2019년 1차 조사보다 ▲초등학교 2.0%p ▲중학교 0.4%p ▲고등학교 0.1%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엔 특히 초등학교 학교폭력 피해 경험 응답률이 2018년 1차 결과 3.1%, 2019년 1차 결과 3.6%인 것과 비교해 큰 폭으로 낮아졌다.

가해 경험 응답률은 0.3%로 2019년 1차 조사 때보다 0.3%p 낮아졌다.

학교폭력 가해 이유는 ‘상대방이 먼저 괴롭혀서’라는 응답이 21.6%로 가장 높았다. ‘장난이나 특별한 이유 없이’라는 응답도 16.5%를 차지했다.

또 가해 경험 학생의 89.8%가 학교폭력 가해 이후 ‘가해를 중단했다’고 답했다.

학교폭력 피해 유형을 살펴보면 ▲언어폭력 32.9% ▲집단따돌림 26.8% ▲사이버폭력 13.4% 순으로 신체 폭력보다 정서 폭력 비율이 높았다.

학교폭력 피해 장소는 학교 안이 63%이고 학교 밖이 37.0%로 나타났다. 학교 안은 교실이 31.5% 가장 높았다.

학교폭력을 목격했다는 응답률도 2019년 1차 조사결과 4.0%보다 2.0%p 줄어든 2.0%로 나타났다.

학교폭력을 목격한 뒤 신고하거나 가해 학생을 말리는 등 긍정 행동을 했다고 응답한 학생은 63.5%였다. 이 가운데 36.4%가 ‘피해를 받은 친구를 위로하고 도와줬다’고 했고 19.0%는 ‘때리거나 괴롭히는 친구를 말렸다’, 14.8%는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했다’고 답했다.

도교육청은 도내 학교폭력 목격, 피해 경험과 가해 경험률이 모두 낮아진 것은 코로나19로 학생들 등교 제약이 발생하면서 감소한 이유도 있지만, 지난해부터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교육지원청으로 이관해 적극 현장 지원을 해 왔고 학교폭력 예방 교육을 강화한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학교폭력 예방과 근절을 위해 25개 교육지원청 학생지원센터 운영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해 9월 14일부터 10월 23일까지 도내 초등학교 4학년에서 고등학교 2학년 학생 약 98만명을 대상으로 했다. 이중 73%인 72만여 명이 참여했다.

학교폭력 실태조사는 1학기 전수조사, 2학기 표본조사로 1년에 두 번 하는데 지난해엔 코로나19로 전수조사 한 차례만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