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공공기관 이전, 남부지역 행정서비스 소홀함 없도록 할 것"
상태바
이재명 지사 "공공기관 이전, 남부지역 행정서비스 소홀함 없도록 할 것"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1.02.18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7개 공공기관 이전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7개 공공기관 이전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과 관련해 "경기남부지역 행정서비스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17일 경기도청에서 경기 북․동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도 산하 7개 기관의 이전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이다. 인원수로는 총 1100여 명이다. 

갑작스런 발표에 경기 남부권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8일 경기도의회 수원 지역구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다. 염태영 수원시장도 17일 개인 SNS를 통해 “균형발전 관점에서 경기도 공공기관을 분산배치한다는 취지는 이해한다”면서도 “경기도 공공기관의 경기 북부 이전으로 경기 남부권 도민의 행정서비스 접근권이 제한받지 않길 바란다. 남부권 도민의 행정서비스 접근권을 위한 대안 마련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추진방법은 수원시, 경기도의회와의 협의를 당부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 '경기 남부권 도민의 행정서비스 접근권을 위한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염태영 수원시장님의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부권이 거꾸로 역차별받는 일은 없어야 하기 때문이다. 결론적으로 우려하시는 문제는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7개 공공기관이 동·북부로 이전한 후에도 경기남부권역엔 수원의 경기아트센터를 비롯한 13개 기관이 존치한다는 점을 감안해달라"며 "기존 운영 중인 경기남부권역의 경우 지점(본부와 센터)은 존치해 남부권 도민의 행정서비스 접근에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의 광교에 예정된 공공청사는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어 국내외 유수 기업과 기관의 유치가 가능하다. 경기도청이 신축으로 옮기고 난 뒤 옛 청사 건물은 공공서비스 입주기관을 유치해 경기남부권역의 행정서비스 접근성을 충분히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역 간 균형발전의 과업은 이해가 얽힌 모든 지역 간의 소통과 협의를 거쳐야 함을 명심하겠다. 열린 마음으로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겠다"며 해당 사안에 대해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