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법정문화도시 선정 위한 간담회 개최
상태바
수원문화재단, 법정문화도시 선정 위한 간담회 개최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1.02.19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영배 수원문화재단 이사장(가운데)이 김승원 의원 등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수원문화재단)
길영배 수원문화재단 이사장(가운데)이 김승원 의원(왼쪽 세번째) 등과 함께 포즈를 취했다.(사진=수원문화재단)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문화재단은 19일 법정문화도시 선정을 위해 국회의원, 시 관계자와의 간담회를 재단 회의실에서 열었다.

김승원 국회의원, 이상수 수원시 문화예술과장, 길영배 수원문화재단 대표이사 등이 10여 명이 참석, 문화도시 수원의 추진현황과 향후 계획을 공유하고 발전 전략을 모색했다.

주요 논의사항은 ▲전문적이며 종합적인 도시문화 경영체계 구축을 위한 문화도시센터 설립 ▲민관의 협치 체계를 통한 지속 가능한 문화거버넌스 구축 ▲적극적인 행정 지원과 시민 참여 방안 등이다.

수원시는 지난해 12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3차 예비문화도시’로 선정된 이후, ‘서로를 살피고 문제에 맞서는 문화도시 수원’이라는 비전을 설정, ‘인문 문화도시’를 지향하며 다양한 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승원 의원은 “자치분권의 상징이 특례시라면, 120만 수원시의 문화분권 시작은 법정문화도시 지정”이라며 “수원만의 독창적인 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진력하겠다”고 말했다.

길영배 대표이사는 “법정문화도시 선정을 위해 문화예술단체 등 각계 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