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고덕국제신도시 개발계획’ 15년 만에 바꾼다
상태바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개발계획’ 15년 만에 바꾼다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1.02.23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평택시, 현재와 미래를 담은 고덕국제신도시 개발계획 청사진 제시
정장선 평택시장이 23일 언론브리핑을 가지면서 고덕국제신도시 개발계획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사진=평택시)
정장선 평택시장이 23일 언론브리핑을 가지면서 고덕국제신도시 개발계획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사진=평택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평택시가 고덕국제신도시를 보다 나은 도시환경으로 조성하기 위한 향후 개발방향을 제시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23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의 현재와 미래를 담은 고덕국제신도시 개발계획 청사진을 발표했다.

정 시장은 "고덕국제신도시는 15년 전 개발계획이 수립된 지역으로, 변화하는 도시 공간과 시민들의 높아진 생활수준을 충족하기에는 부족한 게 현실"이라며 "기존 3개 시.군(평택시, 송탄시, 평택군)의 통합기능과 국제도시로서의 기능적 역할 강화를 위해 개발계획 재수립(보완)이 필요해 이같은 개발방향을 제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정 시장은 "지난해 변창흠 전 LH 사장(현 국토교통부 장관)과 면담에서도 명실상부한 국제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개발계획을 재수립해 나가기로 상호 약속한 바 있다”고 말했다.

시가 밝힌 고덕국제신도시의 개발방향은 다음과 같다.
첫째, 미래지향적 도시 기능 향상을 위한 개발계획 재수립으로 ▲도로 등으로 분절된 함박산 근린공원의 개선과 주변 공원 간의 그린네트워크 강화 ▲권역별 공공체육시설 확충을 통한 시민 중심의 생활체육 저변 확대 ▲기존 도심의 교통·주차문제를 거울삼아 교통체계 개선 및 공영주차장 확대 ▲공공시설(행정타운 등)과 문화·복지시설(예술의전당, 중앙도서관 등) 건립 추진할 계획이다.

둘째, 국제적으로 손색없는 명품 신도시로 조성할 수 있도록 ▲특화구역 내 외국교육기관(국제학교) 유치를 위해 LH와 사업방식 발굴 추진 ▲국제교류단지, 복합레저유통단지 등 특화계획 활성화를 위한 개발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셋째, 알파탄약고가 적기에 이전될 수 있도록 ▲미군 측 협상파트너인 국방부를 비롯한 국무조정실 등과 공조체계 강화 ▲시 차원에서 미군(7공군, 8군, 주한미군)과 면담 등을 통해 지역현안 해소 ▲어린이 통학문제 개선을 위해 해결책을 강구(어린이보호구역 지정 등)해나가기로 했다.

넷째, 고덕국제신도시의 추진 과정 속에서 간담회, 현장점검, 설명회 등 시민들과의 소통을 강화해 시민들과 같이 변화된 도시환경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