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영흥공원 수목원 부지 폐기물 매립 의혹, 사실무근”
상태바
수원시 “영흥공원 수목원 부지 폐기물 매립 의혹, 사실무근”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1.02.2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주자예정자협의회 관계자 등과 의혹제기 현장 확인 결과 폐기물 발견되지 않아
25일 진행된 영흥공원 수목원 부지 내 성토구간 표본굴착.(사진=수원시)
25일 진행된 영흥공원 수목원 부지 내 성토구간 표본굴착.(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는 영흥공원 민간개발조성사업 터파기 공사 중 나온 폐기물을 공원 수목원 부지에 다시 매립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고 26일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월 “영흥공원 수목원 공사 성토(盛土) 구간에 터파기 공사 중 나온 폐기물을 재매립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시는 확인을 거쳐 A씨에게 ‘사실무근’이라고 답변하고, 공사 진행 상황을 설명했지만 A씨가 제기한 의혹은 영흥파크비엔입주예정자협의회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됐다.

수원시는 25일 영흥파크비엔입주예정자협의회·영흥공원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 현장소장, 채명기 수원시의원(원천, 영통1동) 등이 참석한 가운데 A씨가 의혹을 제기한 성토 구간 중 참석자 합의를 바탕으로 3곳을 선정해 5~6m 깊이까지 굴착했다. 해당 구간에 매립된 폐기물은 없었다.

시 관계자는 “아무런 근거가 없는, 무분별한 의혹 제기로 인해 공사가 지연될 수 있다”며 “공사 중 문제가 발생하면 시민과 함께 해결 방안을 마련하고,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대해선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영흥공원 민간개발조성사업 공동주택 부지 내에서 나온 매립폐기물은 현재 대부분 처리됐다. 해당 부지에선 지하주차장 설치를 위한 부지 터파기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지난 2월 20일 진행된 ‘수원영흥공원 매립폐기물 현장 조사’에 영흥파크비엔 입주예정자협의회 관계자가 참석해 폐기물 처리 현황, 폐기물 성상(性狀) 조사 방법, 사후 환경영향 조치계획 등을 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