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투기 근절 의왕시 의회가 앞장서겠다
상태바
땅투기 근절 의왕시 의회가 앞장서겠다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03.25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스스로 먼저 조사에 참여할 것을 선언하고 대책 마련 촉구 성명서 발표
의왕시의회는 25일 부동산 투기조사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사진=의왕시의회)
의왕시의회는 25일 부동산 투기조사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사진=의왕시의회)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의왕시의회는 25일 본회의장에서 땅투기 근절을 위해 의회가 스스로 먼저 조사에 참여할 것을 선언하고 대책 마련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의원들은 “관내 고천, 초평, 월암, 청계2지구 등 현재 추진 중인 도시개발사업 뿐만 아니라 백운밸리 및 장안지구 등 최근에 진행되었던 도시개발사업 전체와 제3기 신도시 예정지 등에 대해서도 조사범위를 확대해 전방위적으로 실시하자”고 촉구했다.

또한, 투기 관련 조사 대상도 시 전체 공무원과 의왕도시공사 직원을 대상으로 하되, 직급 6급 이상과 도시개발 관련 전‧현직 업무 관계자는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까지 조사대상자 확대를 요구했다.

이어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공직사회에 대한 불신이 팽배해졌다”며 “이번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사건을 계기로 부동산 적폐를 발본색원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공직사회로 새롭게 발돋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발표에 앞서 시의회는 의원회의를 열어 시의원이 먼저 전수조사를 받자는 내용에 의견을 모으고, 의원 배우자와 직계존비속까지 조사할 수 있도록 개인정보 이용·수집 동의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