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연화장, 시설개선 1단계 공사 마치고 28일 준공
상태바
수원시 연화장, 시설개선 1단계 공사 마치고 28일 준공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06.28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례식장·추모의집 제례실 증축, 지하 주차장 리모델링…유가족 편의시설 개선 
-  2단계 공사 11월말 완료예정 
염태영 시장(가운데),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오른쪽 5번째)을 비롯한 내빈들이 수원시 연화장 시설개선 1단계공사 준공식에서 기념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사진=수원시)
염태영 시장(가운데),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오른쪽 5번째)을 비롯한 내빈들이 수원시 연화장 시설개선 1단계공사 준공식에서 기념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가 ‘연화장 시설개선 1단계 공사’를 마치고 28일 연화장 장례식장에서 준공식을 가졌다.

준공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 김용덕 영통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수원시 연화장은 지난해 5월부터 장례식장 운영을 중단하고, 사업비 355억원을 투입, 장례식장·추모의집 제례실 증축, 지하 주차장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했다. 빈소 확장과 유가족 편의시설도 개선했다.

연면적 7980㎡ 규모인 장례식장은 기존 10개에서 12개로 2개의 빈소를 늘리고 넓이도 27㎡부터 270㎡까지 다양화하는 한편 빈소 내에는 유족 휴게실·전용 화장실·샤워실을 갖췄다.

빈소‧접객실도 입식(立式)으로 조성하고, 간소한 장례를 원하는 유족을 위한 ‘접객실 없는 빈소’를 만들었다. 접객실 크기를 조절할 수 있는 무빙월(이동식 벽)도 설치했다.

지하 주차장(7084.29㎡)은 장례식장과 추모의 집으로 연결해 이동이 편리해졌다. 추모의 집(봉안당)에는 실내 제례실 7실(381.92㎡)을 설치해 가족끼리 독립된 공간에서 고인을 추모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연화장 시설 개선 공사는 2단계로 이뤄지는데, 2단계 공사는 봉안·문화동 신축, 승화원 증축, 토목·조경 공사 등으로 진행된다. 11월 말 완료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