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한무영 서울대교수, '레인시티 이니셔티브' 선언
상태바
염태영 시장-한무영 서울대교수, '레인시티 이니셔티브' 선언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08.31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1회 국제 하늘물 페스티벌'서 “빗물 관리로 기후위기 극복하자” 제안
- 수원시-서울대 빗물연구센터-(사)국회 물포럼, 공동 주최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과 한무영 서울대 교수가 31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회 국제 하늘물 페스티벌에서 ‘레인시티 이니셔티브’를 공동 선언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과 한무영 서울대 교수가 31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회 국제 하늘물 페스티벌에서 ‘레인시티 이니셔티브’를 공동 선언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가 빗물의 소중함을 깨닫고 빗물 관리로 기후위기를 극복하자는 내용의 ‘레인시티 이니셔티브(Rain City Initiative)'’를 선언했다.

수원시와 서울대학교 빗물연구센터, (사)국회 물포럼 공동 주최로 31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회 국제 하늘물 페스티벌'에서 염태영 수원시장과 한무영 서울대학교 지속가능물관리센터장(서울대 교수)은  ‘레인시티 이니셔티브’를 선언하면서 “빗물 관리로 기후위기를 극복하자”고 밝혔다.

이들은 “지구 여러 곳에서 홍수, 물 부족, 폭염, 산불 등 기후 위기가 발생하고 있다”며 “기후 위기를 해결할 실질적인 대책은 ‘빗물을 모으는 도시’로의 전환”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들은 ▲빗물을 버리는 대신 모아서 활용하는 패러다임의 전환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해 시민들이 빗물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활용 ▲전문가들은 쉽게 접근하고 적용할 수 있는 빗물 관리 기술 개발 ▲중앙·지방 정부는 빗물 수집 정책·운영을 통합하고 재정적 인센티브 제공 등을 제안했다.

또 “기후 위기와 관련된 국제 단체·프로그램들은 ‘레인시티 이니셔티브’를 지지해야 한다”며 “국제 빗물 청소년 네트워크를 만들어 빗물에 대한 청소년의 인식을 제고하고, 전 세계 빗물 관리 문화를 공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1회 국제 하늘물 페스티벌은 ‘빗물 시민·학생 동영상 콘테스트’ 수상자 발표, 염태영 시장의 인사말, 레인시티 이니셔티브 선언, 콘테스트 시상식 등으로 진행됐다.

‘국제 하늘물 페스티벌’은 전 세계 청소년들의 창의적인 빗물활용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빗물의 소중함을 깨닫고 빗물을 활용하는 ‘레인시티즌’ 양성을 위한 국제행사다. 이번 행사는 관람객 없이 진행했다.  

한편 염 시장과 한 교수는 지난 8월 23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1 스톡홀름 세계 물 주간’ 세션에 발표자로 참여해 ‘레인시티 이니셔티브’를 선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