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동탄도시철도(트램), 국토부 최종 승인
상태바
화성시 동탄도시철도(트램), 국토부 최종 승인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09.0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산~동탄-망포, 병점역~동탄 2신도시 2개 노선 36개 정거장으로 확정 
- 2024년 착공, 2027년 개통 예정
화성시 동탄도시철도(트램) 노선 계획도.
화성시 동탄도시철도(트램) 노선 계획도.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화성시는 지난달 31일 동탄도시철도(트램) 기본계획이 국토교통부 대광위(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로부터 최종 승인됐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12년간의 표류를 끝내고 경기도내 최초의 트램이 될 동탄도시철도는 중앙투자심사를 거쳐 기본·실시설계를 발주 후 오는 2024년 착공해 2027년 개통될 예정이다. 
 
동탄도시철도는 총사업비 9773억원이 투입되며 오산~동탄~수원 망포 3개 시를 하나로 연결하는 노선과 병점역에서~동탄 2신도시를 연결하는 총 2개 노선 36개 정거장으로 확정됐다. 

지난 2009년 동탄 2신도시 개발과 함께 첫 발을 뗀 동탄도시철도는 2019년 5월 ‘경기도 도시철도망구축계획 수립’에 포함돼 본궤도에 올랐다. 

특히 서철모 시장이 적극적으로 오산, 수원시와의 합의를 이끌어내면서 당초 제외됐던 수원 망포역이 포함돼, 경기 서남부권 경제에 핵심 인프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그동안의 사업지연을 만회하기 위해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과 기본계획을 동시에 추진해 사업에 속도를 붙인 점도 눈에 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동탄역을 중심으로 대부분의 동탄권역에서 도보로 이용이 가능한 친환경 공공교통이 될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도시로의 혁신적인 전환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