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남창초교 재학 아토피피부염 학생 대부분 증상 호전
상태바
수원 남창초교 재학 아토피피부염 학생 대부분 증상 호전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09.0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학생 76.7% 가 “학교 다니며 증상 호전”된것으로 나타나
-폐교 위기였던 남창초, 친환경 아토피 특성화학교 지정 후 학생 증가
-‘수원시 친환경 아토피 특성화학교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연구’에서 밝혀져
아토피 피부염을 앓고 있는 남창초교 학생들이 편백 교실  아토피 힐링체험관에서 치유를 겸한 수업을 바유롭게 받고 있다.(사진=수원시)
아토피 피부염을 앓고 있는 남창초교 학생들이 편백 교실 아토피 힐링체험관에서 치유를 겸한 체험을 자유롭게 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 친환경 아토피 특성화학교’인 남창초등학교에 재학하는 아토피피부염 학생 76.7%가 학교에 다니며 증상이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가 진행한 ‘수원시 친환경 아토피 특성화학교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연구’에 따르면, 아토피피부염이 있는 학생의 부모 중 33.3%는 “자녀의 증상이 매우 호전됐다”, 43.4%는 “다소 호전됐다”고 답했다.

연구를 수행한 수원시정연구원은 올해 4~6월 남창초등학교 재학생·수원시환경성질환아토피센터 맞춤형관리 프로그램 이용 학생·아토피피부염 환아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하고, 교직원·학부모·아주대학교 의료진· 수원시환경성질환아토피센터 사업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했다.

남창초 전교생 111명 중 82명의 학부모가 설문에 참여했는데, 그중 아토피피부염이 있는 학생은 30명(중증 5명, 경증 25명)이었다.

아토피피부염 학생의 부모 중 86.7%가 “남창초등학교 입·전학 후 친구들이 아토피피부염에 대해 좀 더 이해하고 배려해준다”고 답했고, 70.0%는 “자녀의 스트레스가 줄었다”고 했다. 또 56.7%는 “자녀의 학습활동 집중도가 높아졌다”고 답했다.

학생들의 프로그램 만족도는 평균 4.3~4.5점(5점 만점)으로 높은 편이었다. 심리 치유·자연 치유 프로그램 만족도가 각각 4.5점이었다.편백 교실(4.7), 아토피 힐링체험관(4.5) 등 학교 내부시설 만족도도 높은 수준이었다.

한편 수원시와 수원교육지원청은 2014년, 도심 공동화로 인해 폐교 위기에 놓였던 남창초등학교를 국내 최초 ‘도심형 친환경 아토피 특성화학교’로 지정했다.

수원시는 학교 내 시설을 친환경 소재를 활용해 리모델링하고, 아토피힐링체험관을 건립하고, 자연 친화적으로 주변 환경을 조성했다. 매년 프로그램 운영비로 5000만 원을 지원한다.

수원시는 남창초등학교, 수원시환경성질환아토피센터, 영통구보건소와 연구자료를 공유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 연구 결과를 토대로 도출한 개선사항, 사업추진 전략을 기본 계획·장기 사업 방향을 설정할 때 활용할 계획이다.

2013년 초 전교생이 82명에 불과했던 남창초등학교는 친환경 아토피 특성화학교 지정 후 학생 수가 증가해 2016년에는 전교생이 142명에 이르기도 했다. 현재 학생 수는 111명이다. 남창초등학교는 아토피피부염 진단서가 있으면 수원시에 거주하는 누구나 전학·입학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