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운전노동자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급해야
상태바
대리운전노동자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급해야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09.08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고용노동부와 경기도에 긴급 건의
사진은 지난 3월 전국시장군수 구청장협의회 3치회의가 끝난후 곽상욱회장(오른쪽에서 세번째)과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하는 모습.(사진=오산시)
사진은 지난 3월 전국시장군수 구청장협의회 3치회의가 끝난후 곽상욱회장(오른쪽에서 세번째)과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하는 모습.(사진=오산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회장 곽상욱, 오산시장)는 지난 7일 대리운전노동자에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와 경기도에 긴급 건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27일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은 “7월 초부터 시행된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가 4주간 연장되고, 고용노동부의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급 대상에 대리운전노동자들이 제외됨에 따라 대리운전노동자들은 생계 위협을 겪고 있는 상황이지만,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더욱 힘든 상황”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한 바 있다.

이에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에서는 경기도 내 시장·군수들과의 신속한 논의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와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리운전노동자들에게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경기도에 건의하는 것으로 뜻을 모았다.

곽상욱 협의회장은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대리운전노동자들에게 중앙정부와 경기도의 적극적인 검토로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급이 이루어져 어려움이 해소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