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건설사, 수원시 녹색건축 조성 지원사업에 재능기부
상태바
민간 건설사, 수원시 녹색건축 조성 지원사업에 재능기부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09.13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시-7개 건설사, ‘재능기부형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염태영 수원시장(앞줄 오른쪽 세번째)과 7개 건설사 관계자들이 ‘재능기부형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앞줄 오른쪽 세번째)과 7개 건설사 관계자들이 ‘재능기부형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에서 대형 건축공사를 진행 중인 7개 건설사가 수원시의 ‘재능기부형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에 참여한다.

녹색건축물은 신·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을 높이고 온실가스 배출은 최소화하는 친환경 건축물이다.

수원시와 7개 건설사는 13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재능기부형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는 신세계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태영건설, 계성건설㈜, 한동건설㈜, ㈜반도건설, ㈜세종건설이 참여했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7개 시공사 현장 대리인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7개 건설사는 수원시에서 지정하는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 대상 건축물 소유자와 협력해 노후건축물의 에너지성능 개선 공사를 지원한다. 

시는 건설사가 건축물 소유주와 사업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한다.

시가 2013년 전국 최초로 시작한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은 노후화된 건축물에 내외부 단열 공사, LED 등·온수난방 패널 설치 공사 등을 해 ‘녹색건축물’로 고쳐 짓는 비용 일부를 지원하는 것으로, 2013년부터 2020년까지 1760여 가구의 공사를 지원했다.

신청자가 매년 늘어나자 시는 지난해 처음으로 8개 건설사와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재능기부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했다. 지난해엔 8개 건설사가 총 39가구를 지원했고, 올해는 7개 건설사가 30가구 내외를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년 연속 협약에 참여한다.

지원대상은 사용승인을 받은 후 15년 이상 지난 단독·다가구·상가·다세대·연립주택 등이다. 

협약식에서 염태영 시장은 “몇몇 지자체가 녹색 건축물 지원사업을 하고 있지만, 민간 건설사에서 자발적인 재능기부로 사업에 참여하는 지자체는 수원시 밖에 없다”며 “재능기부형 녹색건축 조성 지원사업은 민관이 함께 만들어낸 ‘그린 거버넌스’ 모범사례”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