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아이스팩 재사용률 100% 끌어올린다
상태바
화성시, 아이스팩 재사용률 100% 끌어올린다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09.1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환경공단 수도권 서부환경본부.CJ프레시웨이(주)와 업무협약 체결
'아이스팩 적정처리 및 재사용 활성화 업무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화성시)
'아이스팩 적정처리 및 재사용 활성화 업무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화성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화성시가 아이스팩 재사용률을 현 24%에서 100%로 높일 계획이다. 

시는 13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한국환경공단 수도권 서부환경본부, CJ프레시웨이(주)와 ‘시민이 주도하는 플라스틱 Free 확산을 위한 아이스팩 적정처리·재사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시는 아이스팩의 수집, 운반, 세척을 총괄하며, 한국환경공단은 신규 수요처 발굴 및 정부 정책 공유 및 사업 운영 지원, CJ프레시웨이(주)는 아이스팩의 안정적인 수요처를 책임지게 됐다. 

시는 그동안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사회적거리두기와 택배 및 신선제품 배달 증가로 아이팩 사용량이 급증함에 따라 지난해 8월부터 아이스팩 재사용 시스템을 구축해왔다. 

관내 설치된 30여개 수거함을 통해 시민들이 아이스팩을 배출하면, 1차 분리·선별 후 세척, 소독해 필요로 하는 수요처 등에 공급하고 있으나 일관되지 않은 규격과 로고 등으로 24%만이 재사용됐다. 

이에 시는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갖춘 대형 수요처와의 협업을 통해 아이스팩 재사용률을 100%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임종철 부시장은 “오는 11월 중으로 30여 개의 아이스팩 수거함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며, “버려지는 아이스팩이 없도록 수거율도 높여 생활폐기물을 줄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역 소상공인의 재사용 참여를 위해 이달 중으로 아이스팩 포장용 지퍼팩 10만장을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