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을 기록하는 사진가회' 이연섭 첫 개인 사진전 '수원화성ㆍ柳(류)'
상태바
'수원을 기록하는 사진가회' 이연섭 첫 개인 사진전 '수원화성ㆍ柳(류)'
  • 신은섭 기자
  • 승인 2021.10.07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16일 수원 '사진공간 움' 
- "화성과 어우러진 버드나무, 한폭의 수묵화를 보는 듯"
이연섭 작가의 작품.
이연섭 작가 ‘수원화성ㆍ柳(류)’ 작품.

[수원일보=신은섭 기자] '수원을 기록하는 사진가회' 회원인 이연섭 경기일보 논설위원의 첫 개인사진전 ‘수원화성ㆍ柳(류)’가 오는 11일부터 16일까지 수원의 ‘사진공간 움’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는 흑백 작품 11점을 선보인다. 바람부는 날, 비오는 날, 눈오는 날의 버드나무와 방화수류정도 있고, 버드나무 줄기 아래 오손도손 이야기 꽃을 피우는 사람들도 있다. 흑백의 버드나무는 화성과 어우러져 한폭의 수묵화를 보는 듯하다.

사진의 주된 소재는 버드나무다. 사진작가는 물론 많은 시민들이 수원화성을 찾고, 아름다운 풍광을 카메라에 담는다. 그동안 멋진 화성 사진들이 수없이 선보여졌다.

하지만 이 위원의 작업은 조금 색다르다. 수원화성을 축조한 정조가 사랑한 나무, 버드나무를 끌어 들였다. 정조는 화성과 수원천 일대에 버드나무를 많이 심었다. 정조의 이야기를 기록한 ‘일성록’에 보면 화성을 ‘유천성(柳川城)’으로도 불렀다. 수원천을 버드내, ‘유천(柳川)’이라 했고, 수원에서 활동하던 상인을 ‘유상(柳商)’이라 했다. 

수원8경의 하나인 ‘남제장류(南堤長柳)’의 핵심은 버드나무다. 수원화성의 백미로 불리는 방화수류정(訪花隨柳亭)’ 역시 ‘꽃을 찾고 버들을 따라 노닌다’라는 글귀처럼 버드나무와 연관돼 있다.

버드나무는 늘어진 가지가 이색적이다. 다른 나무들은 하늘을 향해 가지를 뻗어 올리지만 버드나무는 땅을 향해 가지를 늘어 뜨린다. 늘어진 가지에 대한 표현도 ‘차르르, 치렁치렁, 낭창낭창, 살랑살랑’ 재밌다. 가지들은 바람이 부는대로 힘을 뺀채 흔들리지만 꺾이지 않는 강인한 면모를 가졌다.

이 위원은 버드나무가 수원화성과 인연이 깊어 함께 어우러진 사진을 찍게 됐지만, 버드나무 자체만으로도 매력있다고 말한다. 계절의 변화, 날씨의 변화에 따라 각기 다른 ‘작품’을 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연섭 위원은 “버드나무는 운치도 있고, 풍류도 있다”며 “새순 돋는 봄이면 한올 한올 물 오른 연두빛이 이쁘다. 바람이 불때면 연두빛 치맛자락이 휘날리는 것 같다. 연두물결이 춤을 추면 가슴이 설레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