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10월 애(愛) 콘서트 ’ 개최 취소
상태바
강화군, ‘10월 애(愛) 콘서트 ’ 개최 취소
  • 신은섭 기자
  • 승인 2021.10.0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당초 편성 콘서트 예산, 언택트 문화예술공연에 사용 계획
강화군청 전경. (사진=강화군)
강화군청 전경. (사진=강화군)

[수원일보=신은섭 기자] 강화군은 올해 개최 예정이었던 ‘10월애(愛) 콘서트’를 갖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고 있고, 지역 내에서도 산발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군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점을 고려해 결정케 된 것이다.

특히 지역의 한 언론사가 실시한 ‘10월愛 콘서트’ 개최 여부에 대한 여론 조사에서도 ‘개최 찬성’이 33.7%, ‘개최 반대’가 56.8%로 나타나 코로나19 상황에서의 대규모 대면행사에 대한 거부감이 아직까지는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군은 콘서트로 편성된 예산을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 군민들이 안전하게 문화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언택트 문화예술공연에 사용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지난 8월에 개최한 ‘여름밤의 감성 나들이 온 가족 자동차 극장’이 가족과 함께 영화를 보며 문화 갈증을 해소하는 돌파구 역할을 했다”며 “군민들이 안전하게 문화공연을 즐길 수 있는 언택트 문화 콘텐츠를 발굴해 조금이나마 군민들의 마음에 위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