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경부고속도로 직선화 사업, 2023년 6월 완공 대책 마련하라”
상태바
서철모 화성시장, “경부고속도로 직선화 사업, 2023년 6월 완공 대책 마련하라”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10.31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9일, 경부고속도로 직선화(지하화)사업 지연 대책 마련 TF팀 가동 첫 회의
- 지하화 구간 먼저 개통, 남북측 방음터널은 후속 추진 요구 
화성시와 화성을 지역위원회가 29일 동탄출장소에서 경부고속도로 직선화(지하화)사업 지연 대책마련을 위한 T/F팀 첫 회의를 갖고 있다. (사진=화성시)
화성시와 화성을 지역위원회가 29일 동탄출장소에서 경부고속도로 직선화(지하화)사업 지연 대책마련을 위한 T/F팀 첫 회의를 갖고 있다. (사진=화성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서철모 화성시장은 “경부고속도로 직선화 사업이 오는 2023년 6월 정상 완공돼야 한다"며 "더 이상의 사업 지연은 불가하고 한 치도 물러설 수 없다”고 밝혔다.

서 시장은 화성시와 화성을 지역위원회가 경부고속도로 직선화(지하화)사업 지연 대책마련을 위한 T/F팀을 구성하고 29일 동탄출장소에서 가진 첫 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반복되는 사업 지연 경위를 추궁하고, 2023년 6월 완공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이원욱 국회의원, 김태형·박세원 도의원, 배정수·신미숙 시의원 등과 LH 동탄사업본부장, 한국도로공사 건설처장·수도권건설사업단장이 참석했다.

지난 2016년 12월 착공한 경부고속도로 직선화 사업은 당초 2023년 6월 완료돼 동서 간 상부연결도로 6개소가 2023년 12월부터 순차적으로 개통될 예정이었으나, 소음대책 마련에 대한 한국도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안일한 대응으로 지난 9월 또다시 사업 연장이 예고되면서 시민들의 불만이 최고치에 달한 상태이다.

또한 공사 지연에 따라 시민들이 소음 피해는 물론 심각한 교통체증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이에 이날 회의에서는 한국도로공사와 LH가 소음기준치 적용문제로 책임을 미루며 공사를 지연시키고 있는 점을 강하게 질타하며, 시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하화 구간을 우선 시행해 조속히 개통할 것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남북측 방음터널은 본 사업과 별개로 추진하고, 동서간 연결도로 우선 개통을 위한 별도의 방안 마련도 요구했다. 

한편, 경부고속도로는 동탄 1, 2신도시를 가로질러 두 지역의 단절과 상습 정체가 지속되고 있으며, 10개의 동서 간 연결도로는 4개의 지하차도만 개통, 6개소의 상부 연결도로는 미개통 상태이다. 

서철모 시장은 “고속도로를 사이에 두고 하나의 도시인 동탄 1, 2신도시가 단절된 데다 상습 정체로 시민들의 불편이 한계치를 넘은 상황”이라며 “대책 마련을 위해 예상되는 추가 비용은 최초 입주 시부터 지속된 시민불편을 경제적 가치로 환산한 것에 비할 바 못 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