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농식품 1~3분기 수출액 전년보다 13% 증가...역대 최고치
상태바
경기 농식품 1~3분기 수출액 전년보다 13% 증가...역대 최고치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1.11.1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9월까지 농식품 수출액 11억2,692만 달러,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
- 농산물 7억406만 달러, 수산물 2억408만 달러, 임산물 1억2,387억 달러, 축산물 9,491억 달러
- 4분기 배·인삼·김치 등 우수 농식품 판촉전 추진으로 해외시장 개척 더욱 박차
경기도 농식품 수출액 자료 이미지.(사진=경기도)
경기도 농식품 수출액 자료 이미지.(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 농식품 수출액이 올해 3분기까지 11억2,692만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같은 기간(9억9,764만 달러) 대비 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는 2008년 수출실적 집계 이후 1~3분기 수출액 가운데 최고치로, 도는 올 연말까지 당초 수출목표인 14억4천만 달러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는 코로나19로 인한 수출 여건 악화 속에서도 가공식품과 인삼 등의 수출이 늘어난 것이 전체적인 수출액 증가를 이끈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과자·라면·음료 등 가공식품은 지난해 5억3,156만 달러에서 6억4,236만 달러로 21% 성장했다. 

중국과 아세안 시장에서 한국 드라마 및 예능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면서 라면(4,837만 달러), 베이커리(4,305만 달러), 음료(3,521만 달러) 등 가공식품의 수요가 늘어 농식품 수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임산물은 판지, 합판 등의 수출 호조에 힘입어 전년(8,993만 달러)보다 38% 증가한 1억2,387만 달러를 기록했다. 

신선농산물은 인삼(24%), 토마토(49%), 복숭아(4%) 등은 증가한 반면 쌀(-97%), 국화(-55%), 배(-21%), 김치(-4%) 등은 감소해 전년과 같은 수출액을 보였다.

이 가운데 인삼류는 중국․아세안 시장에서 명절선물로 선호되며 9월까지 일본(693만 달러), 베트남(612만 달러), 미국(205만 달러), 중국(115만 달러), 홍콩(68만 달러) 등에 1,927만 달러 수출로 전년(1,557만 달러)보다 24% 증가했다.

토마토는 일본, 중국, 홍콩, 대만 등 주요 수출국의 수출량 증가로 전년(185만 달러)보다 50% 증가한 276만 달러(915톤)를 수출했다. 

이 밖에 선인장은 전년대비 60% 증가한 190만 달러, 명태 156만 달러(226%), 포도 40만 달러(6%), 복숭아 54만 달러(7%), 돼지고기 450만 달러(62%) 등 주요 품목의 수출은 전년보다 늘었다.

반면에 채소종자(2,506만 달러, -4%), 김치(436만 달러, -4%), 배(224만 달러, -21%), 김(7,862만 달러, -11%), 닭고기(1,056만 달러, -17%) 등은 수출액이 줄었다.

국가별로는 중국 2억4,075만 달러, 미국 2억2,938만 달러, 일본 1억313만 달러 순으로 수출이 많았다. 

베트남, 대만, 싱가포르 등 주요 수출국의 수출액도 늘었다. 반면에 홍콩(-12%), 네덜란드(-14%), 덴마크(-53%) 등은 수출액이 줄었다.

도는 11~12월 미국, 베트남, 대만 등 7개 국가에서 배, 인삼, 김치, 막걸리 등 우수 농식품 해외 판촉전 10회를 추진하고 해외바이어와 수출농가 및 수출업체가 일대일로 상담하는 온라인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연말까지 수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적인 경기 불확실성 증대로 향후 수출 여건이 좋지 않지만, 현재까지 좋은 성과를 거둔 만큼 수출 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