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고기근린공원, 시민들 사연 담은 시설물과 나무들로 채워져
상태바
용인시 고기근린공원, 시민들 사연 담은 시설물과 나무들로 채워져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1.11.14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백군기 시장 “시와 시민이 힘을 합해 지켜낸 특별한 공간…공원 추가 조성에 최선 다하겠다”
백군기 용인시장이 시민들과 함께 기념식수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용인시)
백군기 용인시장이 시민들과 함께 기념식수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용인시)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 고기근린공원이 시민들의 탄생, 결혼기념일 등의 사연을 담은 시설물과 나무들로 채워졌다. 

시는 지난 13일 고기근린공원에서 ‘고기공원, 기부하go 참여하go 가꾸go’ 개장행사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백군기 용인시장과 시설물과 수목 기부 참여자 등 99명이 참석했다.

‘기부하go 참여하go 가꾸go’는 공원조성에 필요한 시설물이나 수목을 기부받고 기부자의 명판을 제공해 시설물 등에 부착해주는 사업이다.

공원 조성에 시민들이 직접 참여함으로써 주인의식과 지역에 대한 애착심을 높이기 위해 진행됐다.

지난달 5일부터 이달 1일까지 참여자를 모집한 결과 개인(75명)과 단체(18곳), 금융기관 등(8곳)이 기부에 참여 스윙벤치 등 시설물 24개와 느티나무·이팝나무 등 38주를 기부했다.

각 시설물에는 자녀, 손녀 등 가족의 건강을 기원하는 내용부터 꿈을 위한 다짐 등 다양한 사연을 담은 문구가 새겨졌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고기근린공원은 도시공원 일몰제로 사라질 위기가 있었으나 시와 시민이 힘을 합해 지켜냈기에 더욱 특별하다”며 “앞으로도 많은 공원을 조성해 시민 누구나 녹색공간을 향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백 시장은 시민들과 함께 스윙 벤치 등 기부시설물에 표찰을 달고, 기부자들과 함께 수목과 맥문동을 심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