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6일까지 노인‧정신요양시설 등 백신 추가접종자 대상 방문접종
상태바
경기도, 26일까지 노인‧정신요양시설 등 백신 추가접종자 대상 방문접종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1.11.19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0세 이상 고령층, 감염취약시설 등 추가접종 간격 6개월→4개월로 단축
- 50대 연령층, 우선접종직업군은 추가접종 간격 6개월→5개월로 단축
- 도, 노인‧정신요양시설에 31개 시‧군 86개 방문접종팀 315명 구성 선제적 접종 시행
경기도청사 전경.(사진=경기도)
경기도청사 전경.(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60세 이상 고령층과 정신요양시설 종사자 등의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시기가 기본접종 완료 6개월 이후에서 4개월 이후로 단축된 가운데 경기도가 도내 요양병원, 요양시설들을 직접 방문해 백신을 접종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도는 11월 26일까지 요양병원 등에 대한 추가 백신접종을 완료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31개 시‧군에서 방문접종 86팀 315명을 구성해 도내 노인‧정신요양시설 등과 구체적인 방문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17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백신 접종 효과 감소로 신규 확진자 및 중증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일부 추가접종 대상자의 접종 시기를 단축했다. 

기존에는 추가접종 간격이 기본접종 완료 6개월 이후였던 60세 이상 고령층, 감염취약시설(요양병원·시설, 각종 사회복지시설 등) 입원·입소·종사자, 의료기관 종사자 등은 기본접종 완료 4개월 이후로 조정됐다. 

50대 연령층과 우선 접종 직업군(군인, 경찰, 소방 등) 등도 기본접종 완료 6개월 이후에서 5개월 이후로 바뀌었다.

도는 이중 방문접종이 필요한 요양병원, 요양시설을 대상으로 일정 협의를 마친 곳부터 순차적으로 지원해 11월 26일까지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의료기관 종사자 등 기관 자체접종 대상자에 대한 백신 접종은 지난 17일부터 진행 중이다. 

추가접종 대상자 중 신속한 접종을 원하면 오는 22일부터 잔여 백신을 활용해 당일 접종을 받을 수 있다.

개별적으로 사전 예약을 통해 접종하려는 인원은 오는 22일부터(본인의 접종 가능 시기 2주 전부터 가능)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누리집(https://ncvr.kdca.go.kr)을 통해 예약하면 된다. 

접종 일자는 백신 배송 일정 등을 고려해 12월 6일 이후로 선택할 수 있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델타 변이 확산 및 돌파 감염 발생으로 신규 확진, 중증 환자 증가에 대한 대응이 중요하다”며 “중증‧사망 위험률을 낮추려면 조기 추가접종이 필요한 만큼 요양병원‧시설 방문접종 동의자의 11월 중 접종 완료를 목표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